머니투데이

제주 빛의 벙커, 서울 워커힐 호텔에 개관한다

머니투데이 최민지 기자 2021.02.23 13:5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제주 빛의 벙커, 서울 워커힐 호텔에 개관한다




빔 프로젝터로 벽면, 천장, 바닥에 투사한 미술 작품을 관람하는 전시관 '제주 빛의 벙커'가 서울에도 생긴다.

두 번째 전시관이 생길 곳은 서울 워커힐호텔 내 워커힐시어터다.

제주 ‘빛의 벙커’ 주최·주관사 ㈜티모넷은 23일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이하 워커힐)와 ‘빛의 벙커’ 서울 전시관 개관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서울시 광진구 소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티모넷 박진우 대표와 김현정 이사, 워커힐 현몽주 총괄, 황은미 총지배인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제주 빛의 벙커에 이은 ㈜티모넷의 두 번째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 부지로 그랜드 워커힐 서울 내 워커힐시어터가 최종 선정됐다.

첫 프로젝트였던 제주 빛의 벙커는 옛 국가기간 통신시설이었던 제주 성산 지역에 만들어졌다.

이후 2018년 제주 '빛의 벙커 : 클림트', '빛의 벙커 : 반 고흐'전을 연이어 개최, 지난해 12월 기준 누적 관람객 100만 명을 돌파하며 제주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서울 빛의 벙커는 기존 극장이라는 워커힐시어터의 정체성을 적극적으로 활용, 관람객들이 더욱 몰입도 높은 미디어아트 전시를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질 예정이다.

관람객은 수십 대의 빔 프로젝터를 통해 공간의 벽면, 천장 그리고 바닥에 투사된 미술사 거장들의 작품 사이를 자유롭게 거닐며 작품세계를 느끼고 참여할 수 있다.

사업을 총괄한 ㈜티모넷 김현정 이사는 “'빛의 시리즈'는 장대한 스케일과 웅장한 사운드로 몰입을 유도하는 형식의 미디어아트 프로젝트인 만큼, 장소 선정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워커힐 현몽주 총괄은 서울 빛의 벙커를 통해 방문객들에게 차별화된 예술적 경험을 선사하며, 심신의 휴식과 재충전이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 전시관은 올 12월 문을 열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