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성전자 동학개미만 '214만명'…충남 인구보다 많다

머니투데이 조준영 기자 2021.02.24 03: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삼성전자 동학개미만 '214만명'…충남 인구보다 많다




지난해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폭락장부터 개인투자자들이 폭발적으로 유입되면서 국내증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

코로나 폭락장 이후 1년만에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의 소액주주는 158만명이 늘었고 NAVER는 무려 883%의 주주증가율을 보이는 등 증가세가 가파르다.

전체 주식비중 대비 소액주주들의 주식비중도 일부 종목에선 1년사이 10%포인트 오르는 등 실질적인 영향력 또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역시 삼성전자'…강남구→대전광역시→충청남도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과 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을 통해 소액주주수 상위 20개 종목을 추린 결과 삼성전자의 주주수 증가세가 가장 가팔랐다.

지난 2019년 12월 기준 56만8313명이었던 소액주주수는 지난해 6월 145만4373명으로 88만명 늘어난 데 이어 지난해말 214만3969명까지 증가했다. 1년간 279%가 늘었다.

2019년 강남구 인구(53만8536명) 수준이었던 주주수가 6개월만에 대전광역시 인구(146만3291명)에 이어 1년만에 충청남도 인구(211만9837명)를 넘어선 것이다. 의결권이 없는 우선주까지 포함하면 주주수는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트에 공시된 소액주주는 총발행주식의 100분의1에 미달하는 보통주를 소유한 사람을 말한다.

삼성전자 소액주주는 2위인 한국전력공사(56만1596명)의 4배 정도 됐다. 이어 △NAVER(42만6807명) △셀트리온헬스케어(23만6685명) △셀트리온(22만6141명) △LG디스플레이(22만5707명) 등이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 소액주주수는 상위 2~8위 소액주주수를 합친 것보다 많았다.

◇숨은 강자, NAVER
소액주주수의 극적인 변화는 NAVER에서 확인됐다. 지난 2019년 4만3622명에 불과했던 주주수가 1년만에 무려 883% 성장한 42만6807명으로 불어났다. 코로나 이후 언택트(Untact·비대면) 사회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NAVER가 대장주로 자리잡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해 3월 17만~18만원대에 불과했던 주가는 39만원대까지 치솟았다. 23일 기준 시가총액은 64조1449억원으로 LG화학(62조4742억원)을 제치고 3위로 올라젔다.


소액주주수도 80단계나 상승한 3위에 기록됐고 소액주주의 전체 주식수 대비 비중도 기존 58.8%에서 63.82%로 5%p 증가했다.

이밖에도 언택트·배터리 테마주인 △삼성SDI(23계단) △SK이노베이션(34계단) △SK텔레콤(24계단) 등도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대부분 지난해부터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한 종목들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