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국토부, 혁신도시에 비즈파크 조성 "기업 혜택 공간"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2021.02.23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혁신도시 주요현황혁신도시 주요현황




국토교통부는 올해 혁신도시 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해 '혁신도시 비즈파크'를 조성하고 입주업종 복합화 등 각종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우선지원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 공공기관 연계협업사업, 정주여건 개선 등이 중점 추진된다.

올해 계획은 공공기관의 물리적 이전이 완료되고 정주기반이 확충되기 시작하면서 다음 단계로 지역의 자생적 발전을 견인할 혁신 클러스터를 활성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핵심은 클러스터 활용도가 낮은 지역에 기업 공간, 공공지원시설, 일자리 연계 주택 등 복합개발이 가능하도록 혁신도시형 도시첨단산업단지 '혁신도시 비즈파크'를 조성한다는 것이다.



정부는 비즈파크가 기업에게 매력적인 공간이 되도록 저렴한 용지공급, 다양한 특구제도 결합,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우선 적용하는 등 혜택(인센티브)을 제공할 예정이다.

지역균형 뉴딜사업의 일환으로는 공공기관 주도로 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 민간과 지자체가 협력해 사업을 수행하는 연계협업사업도 중점 추진된다. 공공기관 10대 협업사업에 올해 485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그린에너지 캠퍼스 구축(대구-가스공사), 스마트물류 거점도시 육성(경북-도로공사), 산학연 클러스터 선도모델(경남-LH), 금융혁신 빅데이터 플랫폼(전북-국민연금) 등이 추진 예정이다.

이밖에도 문화·체육시설 등이 결합된 복합혁신센터가 연내 모든 혁신도시에 착공된다. 만 9세 이하 인구비율이 전국평균의 2배 이상(혁신도시 16.9%, 전국 7.6%)인 젊은 도시 특성을 고려해 진하는 어린이(가족) 특화 SOC 사업도 눈에 띈다.


이동민 혁신도시추진단 과장은 “올해는 혁신도시의 자립적 발전의 기반을 만들 수 있도록 정부·지자체·공공기관·대학·기업 등 혁신 주체 간의 연계 협업을 통해 혁신역량을 결집·지원 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혁신도시 뿐만 아니라 주변지역과의 상생발전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전국 10개 혁신도시를 조성하고 2019년 말까지 총 153개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했으며 2018년부터는 정주여건 개선 등 혁신도시 내실화를 위한 시즌2를 추진 중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