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금감원 노조, 윤석헌 원장 비판…"교수는 관료 대안 아니다"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2021.02.23 09:0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지난해 12월 온라인으로 진행된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금감원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지난해 12월 온라인으로 진행된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금감원




금융감독원 노조가 "윤석헌 원장의 유일한 공헌이라면 '교수가 관료의 대안이 될 수 없다' 뼈아픈 경험칙을 가르쳐준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차기 원장은 실무나 조직 운영에 서툰 교수 출신과 같은 '비관료'를 고집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 노조는 전날 '정의란 무엇인가?'란 제목의 내부소식지를 통해 이처럼 밝혔다.

오는 5월 임기 만료 예정인 윤 원장은 최근 실시한 정기인사 관련 논란에 휩싸였다. 2016년 감사원이 적발한 채용비리 연루 직원들을 승진시키면서다.



노조는 "금감원을 적폐집단으로 전락시켰던 채용비리 연루자들이 올해도 어김없이 승진했다"며 "채용비리 여파로 무고한 직원들은 3년째 승급제한과 성과급 등 임금 삭감의 고통을 당하고 있는데, 정작 채용비리라는 중대범죄를 저질러 전 직원을 고통에 빠뜨린 자는 승진하다니 금감원이 과연 정의란 것이 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윤 원장은) 정기인사 전에 발표한 인사원칙에서 '사회적 물의자 엄정조치'를 천명하지 않았나"라며 "이런 식으로 인사할 거면 솔직하게 '사회적 물의자 우대'라고 쓰지 그랬나"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그간 윤 원장이 보여온 금융위원회와의 대립에 대해서도 문제 삼았다.


노조는 "돌이켜 보면 현재 금감원이 겪고 있는 금융위의 예산삭감과 기재부의 성과급 삭감 등은 모두 윤 원장이 초래했다"며 "최종구 전 위원장에게 대책 없이 맞선 결과가 예산삭감이었고, 국감장에서 (금감원 독립 주장 등으로) 은성수 금융위원장을 자극한 결과가 성과급 삭감, 상위직급 추가 축소, 해외사무소 폐쇄 요구"라고 했다.

그러면서 "상황을 이렇게 만들었으면 본인이 해결하려고 노력을 해야 하는데, 노사 협상장에서는 밑도 끝도 없이 '조직을 위해 양보해 달라'거나 '예산문제는 나한테 묻지 말고 금융위에 따지라'는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며 "항아리를 깨뜨리고도 '내가 뭘 잘못했냐'고 어깃장을 놓는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고 꼬집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