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안철수 1호 접종 가능성에…정은경 "국민 불안 완화 목적이면 가능"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2021.02.22 16:2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안철수 1호 접종 가능성에…정은경 "국민 불안 완화 목적이면 가능"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가 코로나19(COVID-19) 백신 1호 접종자가 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단, 그의 접종이 국민 불안 완화를 위해 필요하다는 판단이 선행돼야 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22일 방대본 정례브리핑에서는 "안 대표가 허용만 되면 1호 접종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는데 가능하다고 보는가"라는 기자단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정 본부장은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 불안이 커서 누군가 사회 저명인사 또는 보건의료계의 대표들이 국민 불안을 완화시켜주기 위해서 접종을 하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이 되면 그런 접종은 언제든지 가능할 거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 본부장은 "보건의료인 단체도 언제든지 그런 접종은 기꺼이 할 수 있다는 의사를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사 면허가 있는 안 대표도 보건의료인으로 분류된다. 안 대표는 지난해 방역 최전선이었던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봉사에 나서기도 했다.

다만, 정 본부장은 "접종에 대해서는 우선순위를 정해서 공정성과 투명성을 가지고 접종대상자 관리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래서 현재로서는 그 순서에 맞춰서 공정하게 예방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는 대통령 1호 접종 관련, 대통령이 실험대상이냐는 발언이 정치권에서 나왔는데 방역당국이 어떻게 보는지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와 관련, 정 본부장은 "이미 임상시험을 거쳐서 안전성과 효과성이 확인된 허가를 받은 백신을 접종한다"며 "그래서 백신을 접종받게 될 모든 국민들은 누가 되든 실험대상이 아니며 그런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