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와이어링' 예방주사 효과?…'車반도체 대란' 비껴간 현대차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안재용 기자 2021.02.22 04:45
의견 1

글자크기

[MT리포트]車 반도체 대란의 이면 5-①

편집자주 공급 부족에 미국 텍사스 한파 등 돌발 변수까지 등장하면서 차량용 반도체난이 쉽사리 해소되지 않고 있다. 자동차 생산 차질이 확산될 경우 완성차 업체는 물론 자동차 생산을 떠받치고 있는 전후방 업체들까지 영향권에 들게 된다. 자동차 반도체 공급 부족이 발생한 배경과 현황, 자동차 및 반도체 기업들의 대응 전략 등을 점검하고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진단한다.
'와이어링' 예방주사 효과?…'車반도체 대란' 비껴간 현대차




"1년 전 '와이어링 하니스 사태'가 예방주사가 됐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으로 미국 포드, 독일 폭스바겐, 일본 토요타 등 글로벌 주요 자동차업체들이 줄줄이 생산차질을 빚는 상황에서 현대차 (231,500원 1000 +0.4%)와 기아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부품 수급 여건을 이어가는 비결을 두고 나오는 분석이다. 특히 미국이나 일본 자동차업체들과 달리 차량용 반도체를 거의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현대차그룹 입장에서 지난해 선제적인 조치가 없었다면 더 심각한 상황에 빠졌을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반도체 공급에 최소 26주…1분기 차질 100만대
'와이어링' 예방주사 효과?…'車반도체 대란' 비껴간 현대차
차량용 반도체 공급대란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꼬꾸라졌다가 바닥을 치고 올라가는 자동차 시장 회복세를 발목 잡는 초대형 악재로 꼽힌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이달 3일 전망보고서에서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으로 올 1분기 전세계 완성차업계의 생산차질 대수가 67만2000대에 달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은 지 보름만인 지난 17일 전망치를 100만대로 수정했다.



액수로 325억달러(약 35조9000억원) 규모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산정한 지난해 국내 차량 평균가격(3590만원)을 바탕으로 산출한 수치다. 해외 제조사의 차량 판매가격이 국내보다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손실액은 추정치보다 더 높을 수 있다.

무엇보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언제 끝날지 장담하기 어렵다는 점이 문제다. 차량용 반도체 주문부터 공급까지 보통 12~16주가 걸리지만 당분간 최소 26주가 소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철강·타이어·부품사…경제 전반 공포 확산
한국GM 부평2공장. 한국GM은 차량용 반도체 품귀 문제로 부평2공장 가동을 절반 수준으로 낮췄다. 한국GM은 지난 8~16일 1000대가량의 생산 차질을 빚은 데 이어 오는 3월 중순까지 차량 생산에 총 5000대 안팎의 구멍이 생길 것으로 예측했다. /뉴시스한국GM 부평2공장. 한국GM은 차량용 반도체 품귀 문제로 부평2공장 가동을 절반 수준으로 낮췄다. 한국GM은 지난 8~16일 1000대가량의 생산 차질을 빚은 데 이어 오는 3월 중순까지 차량 생산에 총 5000대 안팎의 구멍이 생길 것으로 예측했다. /뉴시스
폭스바겐의 경우 이미 1분기에만 중국 5만대를 포함해 총 10만대 감산을 예고했다. 아우디에서는 1분기 1만여명 휴직 얘기가 나온다. 일본 토요타와 마쓰다도 생산량 조절에 나섰다. GM(제너럴모터스)은 북미 지역 3개 공장의 감산 조치를 오는 3월 중순까지 연장한 데 이어 한국 부평2공장의 생산량도 줄였다.

업계 관계자는 "주요 완성차업체의 잇단 감산 조치로 철강, 타이어, 부품업계로 이어지는 전후방산업에서도 연쇄 타격에 대한 우려가 공포 수준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와 유럽 각국 정부가 문제 해결을 위해 전면에 나서는 것도 일자리 등 경제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한 자동차산업의 특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비결은 '토요타 학습'…정작 토요타는 감산
'와이어링' 예방주사 효과?…'車반도체 대란' 비껴간 현대차
당장 감산 조치 등 비상상황에서 비켜난 현대차그룹의 경우 현재 1~2개월 분량의 차량용 반도체 재고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발발 직후 중국산 차량용 전선(와이어링 하니스) 부족 사태로 홍역을 앓으면서 부품 수급 전반을 긴급 점검, 지난해 초부터 NXP·인피니언 등 글로벌 반도체 제조사로부터 물량을 확보하는 데 공을 들였다.

지난해 와이어링 하니스 사태가 약이 됐다는 얘기다. 당시 일본 토요타는 10년가량 유지해온 개방형 조달 구조를 바탕으로 동남아 등으로 공급선을 대체하면서 가동중단 사태를 빨리 마무리한 반면, 전속거래 관행을 벗어나지 못했던 현대차는 타격이 컸다.

좀더 거슬러 올라가면 2019년 7월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당시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업계의 학습효과도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이후 공급망 다변화 방식으로 재고관리 체계를 재정비했기 때문에 현재 반도체 부족 등에 따른 감산 조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재고를 최대한 줄이며 비용을 절감하는 '저스트 인 타임'(JIT) 방식에서 비용이 조금 더 들더라도 안정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일부 시스템을 조정했다"고 말했다.

"3월부턴 안심 못해"…중장기 수급대책 시급
'와이어링' 예방주사 효과?…'車반도체 대란' 비껴간 현대차
전문가들은 다만 반도체 공급난이 장기화할 경우 국내 자동차업계도 영향권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본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일본이나 독일 완성차 업체들은 자체 반도체 생산능력을 갖췄지만 한국은 글로벌 제품을 거의 전량 수입해 쓰기 때문에 우려가 크다"며 "당장 다음달부터 국내 완성차업계 전반으로 반도체 공급 부족 여파가 확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 차원의 민관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중장기적으로는 국산화 등 근본적인 수급 안정 방안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상반기 중에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인센티브 등 지원 정책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공급망 재편 가속…美·EU 잰걸음
'와이어링' 예방주사 효과?…'車반도체 대란' 비껴간 현대차
이번 반도체 대란의 핵심으로 지목되는 부품은 MCU(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다. MCU는 하나의 집적회로(IC)에 연산 프로세서, 메모리 등을 내장해 만든 반도체 칩이다. 최근 자동차가 전자기기로 탈바꿈하면서 파워트레인,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전자제어유닛(ECU) 등에 탑재된다. NXP·인피니언·르네사스 등이 주요 제조사다.

반도체업계에서는 차량용 반도체 장기 품귀 현상이 반도체 공급망 재편을 가속화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조만간 반도체 공급 병목 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행정명령 등 포괄적 전략을 가동할 예정이다. EU(유럽연합)은 독일과 프랑스 주도로 최대 500억유로(약 67조2700억원) 규모의 첨단 반도체 제조기술 구축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대상업체로 삼성전자 (83,900원 200 -0.2%)와 대만 TSMC가 거론된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