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건강기능식품 진출… ‘포스트바이오틱스 이너케어’ 출시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2021.02.19 09:07
글자크기

간·장·위 프로텍트 3종… 녹십자웰빙과 공동연구

사진= 남양유업사진= 남양유업


남양유업 (523,000원 ▲1,000 +0.19%)이 포스트바이오틱스 발효유로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진출했다.

남양유업은 포스트바이오틱스 기술이 적용된 건강기능식품 발효유 ‘포스트바이오틱스 이너케어’ 3종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포스트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가 만들어내는 신체에 유익한 물질로 사람의 장 건강에 도움을 준다.



포스트바이오틱스 이너케어 제품은 남양유업이 제약회사 녹십자웰빙과 3년간 공동연구해 만든 제품이다. 남양유업의 첫 건강기능식품이다.

남양유업은 사업군을 다각화하고 차세대 제품을 구상하는 가운데 낙농 선진 국가들이 포스트바이오틱스를 활발히 연구하는 데 착안해 건강기능식품 발효유를 준비했다.



이번 제품은 △간 프로텍트 △장 프로텍트 △위 프로텍트 3종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건강 기능성을 인정받은 성분이 함유된 알약 2정과 발효유 타입의 액상 베이스로 이루어진 ‘2중 제형’ 제품이다. 알약은 프로바이오틱스가 함유된 액상과 함께 물 없이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다.

간 프로텍트는 간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널리 알려진 밀크씨슬추출물과 스트레스, 피로 개선으로 식약처 기능성 인정을 받은 홍경천추출물을 함유했다.

위 프로텍트는 녹십자웰빙에서 개발하고 식약처의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인정을 받은 ‘그린세라-F (인동덩굴꽃봉오리추출물)’가 있어 위 점막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


장 프로텍트엔 국내 장수마을에서 분리한 특허유산균이 들어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