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혜자카드 단종 이유는?...가맹점 수수료 인하 부담 고객에 전가

머니투데이 김세관 기자 2021.02.19 00: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혜자카드 단종 이유는?...가맹점 수수료 인하 부담 고객에 전가




신용카드사들이 매년 10% 이상 늘렸던 마케팅 비용 지출이 2019년과 2020년에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카드사 마케팅비용 증가율은 1% 초반대로 거의 동결수준이다. 마케팅비용은 상당 부분 부가서비스 비용이다. 따라서 마케팅비용 증가율이 낮아진다는 것은 그만큼 고객에 대한 혜택이 늘지 않거나 축소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가맹점 수수료에 따른 부담이 고객에게 전가되고 있는 셈이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공받은 ‘카드사별 마케팅비용 추이’에 따르면 2020년 신한·삼성·KB국민·현대·BC·롯데·우리·하나카드 등 8개 전업카드사의 마케팅비용은 7조2367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1.34% 증가했다.

카드사의 마케팅비용은 △부가서비스 비용 △기타마케팅 비용 △무이자할부 비용 △광고선전비 등으로 구분된다. 이 중 카드 이용에 따라 고객들에게 적용되는 부가서비스 비용 비중이 전체 마케팅비용의 70~80%를 차지한다.



카드사의 마케팅비용은 매년 카드 이용금액과 비례해 움직이는 경향을 보여왔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이 2017년 11%, 2018년 8.7% 씩 증가할 때 마케팅 비용도 각각 13.7%와 10.3% 늘었다. 2019년부터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적용으로 금융당국의 마케팅 비용 축소 압박이 강해지면서 마케팅비 증가율이 뚝 떨어졌다.

2019년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이 7.1% 증가했고, 같은 해 마케팅 비용 증가율은 6.6%에 그쳤다. 2020년에는 코로나19(COVID-19) 영향으로 개인 카드 이용액이 대폭 줄어 3.4% 증가에 그쳤다.

마케팅 비용을 적게 쓰면서 카드사들은 지난해 고객 혜택이 상대적으로 높은 카드를 단종 시켰고 시즌별 이벤트도 거의 하지 않았다. 실제로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가 단행된 2019년 160종, 2020년 151종의 신용카드가 사라졌다. 2017년 73종, 2018년 82종이 없어진 것과 비교할 때 두 배 가량 급증했다. 지난해 단종 카드 중에는 고객 혜택이 많아 이른바 ‘혜자카드’로 분류됐던 ‘이마트 KB국민카드’, ‘롯데 라이킷펀 카드’, ‘현대카드 제로 에디션’ 등도 포함됐다.


카드사들은 지난해 코로나19와 경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나쁘지 않은 실적을 달성했다. 적지 않은 수의 카드사들은 ‘어닝서프라이즈’ 로 평가될 만큼 떼돈을 벌었다. 뿐만 아니라 일부 카드사들은 배당금을 확대하기도 했다. 배당성향은 예년과 비슷하지만 실적이 좋아 총배당금이 늘어난 곳이 많다. 대부분의 카드사들이 비상장 기업이라 배당금은 대체로 지주사나 대주주에게 돌아가게 된다.

이 때문에 기업 실적이 좋아졌는데도 불구하고 고객들이 받게 되는 혜택만 줄어들었다는 불만이 고개를 들 수밖에 없다. 카드업계 한 관계자는 “카드 결제로는 이익을 기대하기 어려운 구조가 지속되다 보니 혜택을 스스로 줄이는 면도 있지만 금융당국의 출혈경쟁 자제 시그널이 워낙 확고해 공격적으로 마케팅비용을 편성하기도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