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오리발 귀순에 또 뚫린 22사단…軍 "분명한 과오"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2021.02.17 15:5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 박정환 작전본부장 국방위 출석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박정환 합동참모본부장이 17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22사단 귀순자 상황 보고를 하고 있다. 2021.2.17/뉴스1(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박정환 합동참모본부장이 17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22사단 귀순자 상황 보고를 하고 있다. 2021.2.17/뉴스1




지난 16일 오리발을 신은 북한 남성이 바다를 헤엄쳐 동부전선까지 건너오는 사태가 벌어졌다. 우리 군은 이같은 '헤엄 귀순'과 관련해 '분명한 과오'가 있었다고 인정했다.

박정환 합동참모본부(이하 합참) 작전본부장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민통선(민간인통제선) 이북에서 발견 및 신병을 확보해 3시간 만에 작전을 종결했지만 경계작전 요원과 경계시설물 관리 등 해안감시와 경계작전에 분명한 과오가 식별됐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구체적인 월남 상황에 대해 "군사분계선에서 3㎞ 이격된 지점 철책선 전방에서 족적을 발견했다"며 "미상 인원이 이 지점을 통해서 상륙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했다. 이어 "바로 아래 철책선 전방에서 잠수복과 오리발이 발견됐다. 미상인원이 환복하고 이동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했다.



이른바 '헤엄 귀순' 사태의 장본인인 북한 남성은 조사 과정에서 귀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 멀리 바다에서부터 헤엄쳐와 동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내려온 뒤 남쪽 해안가에 도달했다. 그런 다음 오리발과 잠수복을 벗고 해안철책 아래 배수로를 통과한 것이다. 합참은 22사단의 해안경계 작전과 경계 관리 실태를 우선 확인한 결과 감시장비에 북한 남성이 몇 차례 포착됐음에도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동부전선 일대에서 '노크 귀순' '철책 귀순'에 이어 '헤엄 귀순' 사태까지 벌어진 탓에 군의 경계태세가 거듭 허점을 노출하고 있다는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지역은 2012년 10월 북한군 병사의 '노크 귀순' 사태에 이어 지난해 11월 탈북 민간인의 '철책 귀순'이 일어났던 곳이다. '철책 귀순' 사태 이후 3개월 만에 또 다시 군 경계에 허점이 노출된 것이다.


합참의 실태 조사 결론에 따라 22사단에 대한 대대적인 문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합참은 이날 오전 "이번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지상작전사령부와 합동으로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사결과에 따라 후속대책을 마련하여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