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양제지 영업 정지에 골판지주 동반 강세

머니투데이 정인지 기자 2021.02.10 09:32
글자크기

[특징주]

골판지주들이 동반 강세다. 대양제지 (11,000원 ▼380 -3.34%)가 화재로 영업이 정지되면서 경쟁사들이 수혜를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0일 오전 9시28분 현재 대림제지 (8,270원 ▼100 -1.19%)는 전날보다 19.64% 오른 1만3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보판지 (10,270원 ▼160 -1.53%), 영풍제지 (1,909원 ▼3 -0.16%), 아세아제지 (44,950원 ▼50 -0.11%) 등도 4~10% 상승 중이다.

대양제지는 지난해 10월 안산공장 화재로 건물과 기계가 소실돼 영업 정지가 됐다고 전날 공시했다. 대양제지는 "공장복구 후 생산이 재개되기까지 장기적인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원지시장의 불확실성으로 대규모 복구투자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양제지는 영업정지에 따른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현재 거래 정지 중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