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종영 2회 남은 '여신강림' 문가영·차은우 2년만에 재회

뉴스1 제공 2021.02.03 08:4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vN '여신강림' © 뉴스1tvN '여신강림'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tvN '여신강림' 문가영과 차은우가 재회했다.

3일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극본 이시은/연출 김상협/기획 tvN,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N) 측은 수호(차은우 분)와 주경(문가영 분)이 2년간의 이별 끝에 다시 재회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주경과 수호는 공개연애를 시작한 뒤 알콩달콩하게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으로 설렘을 폭발시켰다. 하지만 말미 수호는 자신의 아빠 주헌(정준호 분)이 뇌출혈로 쓰러졌다는 소식을 듣고 미국으로 떠났고, 이윽고 주경과 서준(황인엽 분)이 함께 하는 2년 뒤의 모습이 그려져 로맨스의 향방에 관심이 모아졌다.



공개된 사진에서 주경은 자신의 앞에 선 사람이 수호임을 믿을 수 없는 듯 떨리는 눈빛을 내비쳐 시선을 사로잡는다. 수호 또한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그대로 굳어버린 모습. 특히 놀라움과 애틋함이 뒤섞여 있는 두 사람의 눈빛이 교차되며 설렘과 긴장감을 선사한다.

이는 극 중 2년 만에 재회한 주경과 수호의 모습. 서로에게 눈을 맞춘 주경과 수호를 향해 쏟아지는 하얀 눈발이 재회를 축하하는 의미일지, 안타까운 이별을 위로하는 의미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동시에 주경과 수호의 뒤로 펼쳐진 수많은 사랑의 자물쇠 모습은 두 사람의 로맨스를 염원하는 시청자의 마음을 대변하는 듯 하다. 이에 '신신커플' 주경-수호의 로맨스가 어떻게 이어질지 '여신강림' 본 방송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15회는 3일 밤 10시30분 방송.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