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올릭스, 탈모치료제 개발 본격화..."비임상 시험서 우수한 효능 확인"

머니투데이방송 이대호 MTN 기자 2021.02.03 10:2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올릭스 (44,400원 3350 +8.2%)가 탈모 치료제 개발에도 본격 나선다. 비임상 시험에서 우수한 효능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RNA간섭기술을 기반으로 난치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올릭스는 3일 남성형 탈모치료제 프로그램인 OLX104C의 비임상 효능시험에서 우수한 효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자료를 자사 홈페이지 IR 자료를 통해 공개했다.

OLX104C(오른쪽 첫번째) 비임상 시험 결과 / 이미지=올릭스 제공



올릭스는 남성호르몬 대사 물질인 DHT를 투여해 발모를 억제한 생쥐 모델에 OLX104C 후보물질을 국소 투여하는 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대조군 대비 OLX104C 투여 군에서 우수한 발모 효능을 나타냈으며, 또한 단 1회 국소 투여로 표적 유전자의 발현을 장기간(3주 이상) 억제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올릭스는 자사 물질의 경우 국소투여를 통해 환부에 직접 작용하며 이후 혈중 노출시 빠르게 분해됨으로써 기존 탈모 치료제가 유발하는 성기능 장애 등 주요한 부작용으로부터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소 월 1회 이상 간격을 두고 치료함으로써 잦은 투여에 따른 환자의 불편함 역시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국내 탈모 인구는 1,0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글로벌 탈모치료제 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9조 4,000억원에서 매년 5.51% 성장해 2027년에는 15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올릭스는 추산했다.


또한 올릭스는 자사의 탈모 치료제 물질에 관한 독점·배타적인 권리를 확보하고자 미국과 유럽, 한국, 일본 등 주요국에 특허를 출원했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는 "당사의 탈모치료제 프로그램인 OLX104C는기존 약물의 전신 노출에 의한 성기능 장애 등 부작용과 장기간 자주 복용·투여해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여성에게도 부작용 없이 효과적으로 탈모치료가 가능한 신개념 탈모치료제로서 높은 상업성이 기대된다"며, "올릭스의 또 다른 피부질환 프로그램인 비대흉터치료제 OLX101A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OLX104C 프로그램을 2022년까지 임상에 진입시키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