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비밀의 남자' 김희정, 며느리 이채영 돌아오자 "거머리 같은 것" 분노

뉴스1 제공 2021.01.27 20: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BS 2TV '비밀의 남자' 캡처 © 뉴스1KBS 2TV '비밀의 남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밀의 남자' 이채영이 돌아왔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서 한유라(이채영 분)는 시어머니 주화연(김희정 분)의 하반신 마비가 거짓이라는 걸 알게 됐다.

집에서 쫓겨났던 한유라는 다시 돌아왔다. 주화연은 휠체어에서 내려와 똑바로 섰다. "원하는 게 뭐야"라는 질문에 한유라는 "원하는 게 뭔지 어머님이 더 잘 아시지 않냐"라며 웃었다.



주화연은 "한유라!"라고 소리쳤다. 한유라는 "저 좀 피곤해서 올라가서 쉴게요?"라며 방으로 올라갔다. 여유를 찾은 한유라는 "어머님 저 건들지 마세요. 어차피 저한테 안돼요"라고 혼잣말을 했다.

주화연은 "한유라 이 거머리 같은 것"이라며 분노했다. 그는 구비서(이정용 분)에게 전화를 걸어 "당장 유라 뒤 좀 더 캐봐라. 뭐라도 빨리 찾아라. 개미 한 마리 죽인 것까지 다 보고해라"라고 소리쳤다.


이후 한유라는 주화연을 위한 구두를 샀다. 그는 가족들 앞에서 보란듯이 이 구두를 선물했다. "어머님 힘내서 얼른 나아라"라는 말에 주화연은 애써 미소를 지어야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