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세아베스틸, 글로벌 해상풍력 특수강 시장 공략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2021.01.27 09: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해상풍력 발전기 부품소재로 사용되는 세아베스틸의 특수강 봉강 제품/사진제공=세아베스틸해상풍력 발전기 부품소재로 사용되는 세아베스틸의 특수강 봉강 제품/사진제공=세아베스틸




세아베스틸 (29,350원 350 -1.2%)이 친환경에너지 전환에 발맞춰 글로벌 해상풍력 특수강 시장 공략에 나선다.

세아베스틸은 대만 최대 해상풍력 전문 파스너업체 등으로부터 해상풍력 발전기에 사용되는 파스너(볼트, 너트) 제품의 특수강 소재 약 5000톤을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세아베스틸은 올해 1분기부터 해상풍력 발전기의 체결 부품 특수강 소재의 양산을 개시할 계획이며 생산한 제품은 대만 창퐝 지역의 해상풍력단지로 공급된다.



해상풍력 발전기에 사용되는 특수강 소재는 진입장벽이 높고 범용제품 대비 수익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제품이다. 해상풍력향 특수강 소재가 발전기 전체 중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지만 최근 발전기 규격이 대형화되고 글로벌 해상풍력 수요 또한 급증하는 추세인 만큼 앞으로의 시장 전망이 밝다.

해상풍력향 특수강 제품은 터빈의 기어박스 및 볼트, 너트 등 체결부품 핵심 소재로 사용된다. 특히 기어박스는 해상풍력 발전기의 핵심부품으로 프로펠러의 회전 속도를 전기 생산이 가능한 속도로 변환해 모터에 전달하고, 터빈의 하중을 지지하는 등 고도의 청정성과 내구성을 갖춘 특수강 소재가 사용돼야 한다.

세아베스틸은 2011년부터 지멘스에 풍력터빈용 기어박스의 특수강 소재를 공급해 왔으며 2018년 핀란드 풍력발전 기어박스 회사와 협업해 작년부터 제너럴일렉트릭(GE)에 관련 부품을 공급하는 등 해상풍력 특수강 소재 실적을 착실히 쌓아왔다.


세계 풍력에너지협의회(GWEC)에 따르면, 현재 해상풍력 시장의 규모는 글로벌 전체 6.1GW 수준이지만, 2025년까지 지속 성장해 65GW수준의 해상풍력발전이 신규 설치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세아베스틸은 지리적 이점을 살려 중국, 대만, 인도 등 해상풍력 발전 수요가 증가하는 지역을 전략적으로 공략해 2025년까지 전체 특수강 수출의 10%를 해상풍력향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세아베스틸 관계자는 "해상풍력 특수강 제품이 고부가가치 제품인 만큼 향후 비자동차 특수강 분야의 캐시카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