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도시재생·재난관리 등 사회 문제 ‘리빙랩’으로 푼다…300억 투입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1.01.26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공공기관과 연구자가 함께 기술개발부터 공공조달까지 연계하는 리빙랩 기반 사회문제해결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리빙랩은 살아 있는(living) 실험실(lab)이라는 뜻으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연구자와 수요자가 함께 문제를 정의하고 현장 중심으로 과학기술적 해결방안을 찾는 연구개발 방법론을 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공공조달 연계형 혁신제품 개발, 지역 주민 참여형 사회문제해결형 주요 연구 개발 사업에 300억 원을 투입하는 2021년도 계획을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공공서비스 개선 등 국민편익 증진을 위해 필요하지만 시장에 제품이 없는 경우, 공공수요를 기반으로 기술개발부터 공공조달까지 연계하는 혁신제품 개발에 50억 원을 지원한다. 이달 29일까지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조달청 혁신장터 누리집을 통해 접수받은 수요 중 개발이 필요한 수요에 대해 연구자와 수요기관이 함께 기술개발과 적용방안을 도출하고, 오는 7월 5개 과제를 선정해 기술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기술개발 이후에는 조달청과 협업을 통해 시범구매와도 연계해 개발된 기술·제품이 공공조달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 지역 주민, 지자체와 연구자가 함께 참여해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연구개발에 57억원을 지원하고, 신규과제로 37억원을 지원한다.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 문제 수요조사를 오는 6월 실시한 후 문제를 해결할 연구자를 매칭, 지역 주민과 함께 지역 문제 해결방안을 기획하는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 문제 해결’ 사업에 10개 과제를 선정하고 30억 원을 투입한다.

도시재생과 연계된 사회문제해결을 위해 내달부터 지자체와 연구자가 함께 해결방안을 기획하는 ‘도시재생 연계 리빙랩’은 올해 2개 과제(7억원)를 선정, 하반기부터 착수할 예정이다.


다양한 재난관리에 공통적으로 활용할 수 있거나 재난상황에 맞게 응용하기 위한 기술서비스 개발을 위한 ‘재난안전플랫폼기술개발’사업에는 40억 원을 투입하고, 신규과제에 5억 원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코로나19(COVID-19)와 같이 예상하지 못한 재난안전 문제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연구개발에 70억 원을 지원한다. 재활치료가 필요한 장애인·노인을 대상으로 정밀 재활치료 및 치료연계 생활체육 등 재활운동 빅데이터 플랫폼 기술 개발에 신규로 50억원을 지원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