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동상이몽2' 전진, 21년 만에 생모와 재회…'마미'와 기쁨 공유(종합)

뉴스1 제공 2021.01.25 23: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SBS '동상이몽2' © 뉴스1SBS '동상이몽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동상이몽2' 전진이 21년 만에 생모와 재회했다.

2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21년 만에 생모를 만나게 된 전진의 모습이 담겼다.

전진은 지난 방송에서 가족사를 고백하며 20년간 만나지 못한 생모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놨다. 이에 전진의 생모가 방송국으로 연락해왔고, 제작진이 전진에게 "친어머니를 찾은 것 같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생모의 연락처를 건네받은 전진은 생모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오열하며 안타까움을 안겼다. 류이서가 대신해 상황을 정리하고 전진에게 전화를 건넸다. 이에 전진은 "잘 계셨어요? 자식이 엄마 보고픈 건 당연한 거 아닌가"라며 떨리는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전진은 방송에서 소개했던 세 번째 어머니 '마미'에게 소식을 전했다. 전진이 생모와 만나게 됐다는 소식에 마미는 "잘됐다!"며 "안부 전하고 언니 동생 하자고 해라"고 함께 기뻐했다. 더불어 섭섭하지 않냐는 전진의 물음에 마미는 "이 세상에서 내가 제일 좋을 거다. 평생 오늘 제일 축하한다"고 호탕하게 웃었다.

이에 전진은 마미에게 "마미도 제 엄마예요"라고 수줍게 고백했지만 마미는 "너 신파 찍냐! 그런 얘길 왜 쓸데없이 하냐"고 호통치며 웃음을 자아냈다.

전진은 류이서와 함께 어머니를 위한 꽃다발을 준비해 앞으로 펼쳐질 어머니와의 모습을 상상하며 설렘 가득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전진은 "고운 엄마의 손을 잡을 수 있었는데, 이제 연세가 드셔서 안타깝고 후회되는 것도 있다"고 털어놨다.

류이서가 어머니를 만나는 전진을 뒤에서 배웅했고, 이어 전진이 울고 있는 어머니와 재회해 류이서와 함께 쓴 편지를 전하는 모습이 담겨 감동을 선사했다.

전진은 어머니와의 만남 뒤, 자신을 기다리는 류이서에게 향했다. 전진은 "몰랐던 이야기들을 들으니까 기분 좋으면서도 혼란스러운 상황이었다"고 전하며 어머니와의 대화를 상기했다. 전진은 "어릴 땐 원망만 했는데 어머니와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들으니 이해가 가고, 지금은 편하고 좋더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SBS '동상이몽2'는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