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51세' 이하늘, '34세' 박유선에 "좋은 오빠 동생으로 지내자"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1.01.26 00:4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우이혼' 이하늘, 박유선이 재결합을 언급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는 박유선이 이하늘의 집에서 아침을 맞았다.

박유선은 이하늘이 좋아하는 미역국을 끓였다. 두 사람은 함께 노래를 들으며 식사를 준비했다.



두 사람은 밥을 먹으며 악순환에 대해 얘기했다. 이하늘은 "우리도 지금 악순환일까"라고 물었고 박유선은 "악순환일 수도 있다. 이혼 전만큼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일단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자. 다시 상처받을 수도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이하늘은 재결합에 대해 "오빠는 이제 너무 늙었다. 지금은 현실적으로 나이 차가 난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51세, 박유선은 34세다.

박유선은 "그게 무슨 상관이냐"고 받아쳤지만 이하늘은 "이제 좋은 오빠 동생으로 지내자"고 답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