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동기에게 뺨 맞았다" 김시덕 폭로에…김기수 '불똥'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1.01.25 22:2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개그맨 김시덕/사진='시덕튜브' 유튜브 영상 캡처개그맨 김시덕/사진='시덕튜브' 유튜브 영상 캡처




개그맨 김시덕이 KBS 공채 동기 개그맨에게 뺨을 맞아봤다고 폭로한 가운데, 개그맨 김기수에게 불똥이 튀었다.

김시덕은 15일 유튜브 채널 '김시덕 시덕튜브'를 통해 '들어는 봤나? 동기 집합!'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시덕은 "나는 동기 집합도 당해봤다"며 "우리 기수 반장이 어느날 '좀 맞자'고 하며 뺨을 때렸다"고 고백했다.



김시덕은 선배 개그맨이 참석한 회식에서 김종서 모창을 했고, 회식이 끝난 후 동기 집합을 당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김시덕은 회식이 끝난 후 "(이)재훈이 형이 '선배들한테 안 좋은 소리가 나왔다' 신길역 앞에 집합하라고 하더라"며 "그런데 선배들은 없었고 다른 동기 형이 우리를 일렬로 세우며 '선배들이 우리 정신 빠졌다고 정신 잡으라고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김시덕은 "(동기 형이) '나 원망하지마. 전달 받은 거 그대로 하는거야'라고 했다. 그러더니 '일단 좀 맞자!'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발라드를 불러서 뺨을 맞았다. 다른 동기들이 내가 맞는 게 웃겼는지 웃다가 걔들도 맞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시덕은 "집합을 당한 다음날 동기들과 선배들에게 사과를 하러 갔다. '김종서 모창한 것 죄송하다'고 하자 선배들이 '그게 왜?'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배들은 그런 지시를 내린 적이 없었던 거다. 때린 동기 형이 동기들 사이에서도 위계질서를 만들어보고 싶었던 것"이라며 분노했다.

개그맨 김기수/사진=머니투데이 DB, 김기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캡처개그맨 김기수/사진=머니투데이 DB, 김기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캡처
해당 영상에서 김시덕은 자신의 뺨을 때린 인물의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김시덕이 KBS 공채 16기 개그맨 중 김기수, 김영삼만 언급하지 않은 것에 주목했다.

이후 김영삼이 일하는 치과에 김시덕을 포함한 동기들이 방문한 목격담이 전해지면서 뺨을 때린 동기 형이 김기수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김시덕의 폭로가 화제가 되면서 김기수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는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이에 김기수는 지난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추측성 글들 조롱 악플 패드립 성드립 그만들좀 하세요. 해명할 것이 아직 없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동기 개그맨 김영삼 역시 김기수가 올린 영상 콘텐츠에 "힘내라. 이와중에 방송하네. 시간 지나면 다 밝혀지겠지. 구독자도 많네"라고 댓글을 달며 응원했다.

김기수는 김영삼의 댓글에 "고맙다 친구. 다 밝혀지겠지. 그때 되면 미안한 마음 가지는 손가락들 많을 거다"라며 고마워했다.


이에 김영삼은 "밝히긴 뭘 밝혀. 어쨌든 나랑 누구 누구 누구 누구 누구는 네 편이더라. 꼭 누구가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한참 웃었네. 힘내고"라며 "사람들이 잘 알지도 못하고 막 댓글다는게 참 그래서 용기 한 번 내봤다"고 김기수에게 재차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영삼은 또 한 누리꾼의 댓글에 "우리 동기 남자가 7명이고 시덕이가 가장 어리기 때문에 6명이 시덕이보다 나이가 많습니다. 혹시 어디서 뭘 보셨는지는 몰라도"라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