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틱톡이 뭐길래…15초 영상 찍던 파키스탄 10대, 열차에 참변

머니투데이 김현지B 기자 2021.01.25 19: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뉴욕=AP/뉴시스 / 사진제공=AP뉴욕=AP/뉴시스 / 사진제공=AP




파키스탄에서 10대 소년이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 올릴 영상을 철로에서 찍다 열차에 치어 숨졌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북부 라왈핀디 인근에 사는 소년 함자 나비드(18)는 지난 22일 친구에게 영상 촬영을 맡기고 자신은 철로를 따라 걷고 있었다.

촬영을 하던 친구에 따르면 당시 철로를 따라 걷던 나비드가 틱톡에 올리기 위한 포즈를 취하던 순간 열차가 지나가며 그를 쳤다.



사고 직후 구조팀이 현장으로 출동했지만 나비드는 사망한 이후였다.

틱톡은 15초짜리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하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주로 10∼20대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유행하는 노래에 맞춰 춤을 추거나 영상에 우스꽝스러운 효과를 넣어 짧은 콘텐츠를 만든다.

파키스탄에서도 틱톡은 4000만회 이상 다운로드될 정도로 인기가 많다. 이는 왓츠앱, 페이스북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이 다운로드된 수치다.

그러나 파키스탄 일부 보수 종교계는 틱톡의 성적 대상화 콘텐츠 등을 문제 삼으며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당국은 앞서 지난해 10월 초 '외설적 콘텐츠를 유통한다'는 이유로 틱톡을 차단하는 조치를 내렸다가 10일만에 해제하기도 했다.

당시 틱톡 측이 파키스탄 당국에게 외설과 비도덕성 확산과 관한 모든 계정을 막겠다는 약속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틱톡용 콘텐츠를 촬영하던 중 안타까운 사고가 벌어진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20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서도 한 소녀가 틱톡에서 유행하는 게임을 하다 뇌사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시칠리아주 팔레르모에 거주하는 소녀 안토넬라(10)가 시도한 건 이른바 '기절게임 챌린지'(blackout challenge)로, 뇌로 가는 산소를 차단해 환각과 유사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게임으로 알려졌다.

당시 안토넬라는 이 게임을 하던 중 화장실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고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뇌사판정을 받았다.

이후 22일 이탈리아의 디지털 규제 당국은 다음달 15일까지 나이가 불분명한 틱톡 이용자의 접근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에 대한 개선책을 만들라고 틱톡 측에 통보했다.


틱톡 측은 성명을 내 "이용자의 안전이 우리의 최우선 정책"이라며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바이트댄스가 운영하는 틱톡은 현재 가용 사용자 연령을 13세 이상을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10세 안팎의 이용자가 아무런 제한 없이 가입할 수 있어 관리가 허술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