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RE:TV] "힘든 시간 이겨내길" '놀면 뭐하니?' 라이브 먹방으로 전한 응원

뉴스1 제공 2021.01.24 06:4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놀면 뭐하니?'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들어 하고 있는 시청자들을 위해 웃음 가득한 라이브 '먹방'을 선보였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밥 한 번 먹자' 특집으로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이 라이브 방송으로 시청자들과 소통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산적 분장을 하고 등장했고, 데프콘과 김종민은 조선시대 복장을 하고 등장해 저녁 식사 준비에 돌입했다. 가장 먼저 도전한 음식은 '토마호크 스테이크'였다. 하지만 음식을 하기도 전에 불 지피기에서 난관에 봉착했다.



김종민은 불을 붙이는 것에서도 우왕좌왕했고 유재석은 이런 김종민에게 답답해하면서 직접 불붙이기에 나섰다. 하지만 유재석도 불을 지피는 것에 힘겨워했고, 결국 김종민이 다시 아궁이에 불을 붙였다. 그렇게 불 지피기를 끝내고 본격적인 토마호크 스테이크 굽기에 나섰다.

토마호크 스테이크 요리에서도 좌충우돌의 상황이 벌어졌다. 솥뚜껑이 너무 뜨거운 나머지 고기의 겉은 바싹 태웠지만, 속은 하나도 익지 못했던 것. 이에 유재석은 "이건 거의 생고기 아니냐"라고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다시 고기에 칼집을 내고 굽기에 재도전했지만, 이도 속이 익지 못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데프콘은 결국 고기를 토막 낸 '토막 호크'로 메뉴를 바꿔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라이브 방송이 시작되면서 다양한 시청자들이 라이브 방송에 참여했다. 유재석, 데프콘, 김종민은 시청자들과 소통을 하면서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토막 호크'부터 감자밥, 고구마밥, 무밥, 누룽지, 부대찌개, 차돌박이 등 다양한 음식들이 선보여졌다.

세 사람은 ASMR까지 곁들이면서 먹방을 선보였고,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이에 시청자들도 본인들이 직접 만든 음식을 인증하며 멤버들과 소통했다.


유재석은 "이걸 다 같이 드셔야 하는데"라며 아쉬운 감정을 드러냈고, "아직은 직접적으로 만나지 못하지만 꼭 이런 힘겨운 시간을 이겨내고 웃는 모습으로 만났으면 좋겠다"라며 코로나19 상황을 다 함께 이겨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