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전참시' 문소리 "낯가림 심해, 어릴 때에는 택시도 못 탈 정도"

뉴스1 제공 2021.01.23 23:46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문소리가 자신의 낯가림에 대해 얘기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문소리와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문소리는 스케줄을 위해 매니저와 함께 차를 타고 이동했다. 차 안에서도 문소리는 자신의 일상을 관찰하는 카메라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소리는 이에 대해 "낯가림이 심하다"라며 "제가 어릴 때에도 우리 엄마가 그래서 나 데리고 택시도 못 탔다고 하더라"라고 얘기했다.


이어 "낯을 가리다가도 취기가 돌면 풀리는데 저는 취하면 더 가린다"라며 "만약 저와 홍현희씨가 만나서 술을 먹다가도 홍현희씨 친구가 오면 '빨리 가라고 해'라고 말할 정도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