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신비한 레코드샵' 장윤정 "1년 내내 연락 없다가 콘서트 때만 연락" 서운

뉴스1 제공 2021.01.22 21:4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JTBC '신비한 레코드샵' 캡처 © 뉴스1JTBC '신비한 레코드샵'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신비한 레코드샵'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지인에게 서운했던 일을 털어놨다.

장윤정은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배달가요-신비한 레코드샵'에서 콘서트 티켓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장윤정은 "1년 내내 연락 안 하다가 콘서트 때만 연락하는 그런 사람들이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옆에 있던 가수 윤종신, 규현은 격하게 공감했다.



규현은 "콘서트에 너무 가고 싶어서 간절한 마음에 연락한 사람일 수도 있다"라고 얘기했지만, 장윤정은 "진짜? 매번?"이라고 받아쳐 웃음을 샀다.

장윤정은 이어 "내가 지역을 돌면서 공연하지 않냐. 그 지역 지인을 주려고 지역마다 그러는 거다"라며 "우리가 몇백 장씩 티켓을 갖고 있는 줄 안다. 저도 사서 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윤종신은 "아내도 종종 '남편 콘서트 표나 몇 장 줘봐' 부탁을 받는다. 그러면 아내가 단호하게 '사세요' 얘기한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