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도시어부2' 지상렬 "김구라, 내게 말도 못 붙여…친구 같은 소리하네" 폭소

뉴스1 제공 2021.01.22 10:1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방송인 지상렬이 '도시어부' 시즌3의 멤버에 김구라가 언급되자 급견제에 나섰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에서는 휴식기를 가지고 돌입하는 시즌3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경규는 지상렬을 두고 "쟤는 시즌3 아웃용이야"라고 농담을 했고, 이에 지상렬도 덩달아 "(시즌3 멤버) 후보는 많이 있죠"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장시원 CP가 "김구라씨는 어떤가요"라고 제안하자 지상렬은 견제에 나섰다.



지상렬은 "걔(김구라)는 이거 못 한다"라며 "개는 바다용이 아니고, 전형적인 박스 안에서 (방송하는) 육지용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걔도 멘트 별로 없다, 맨날 돌려막기한다"라며 "걔는 구관조지, 세상 좋게 만나서 몇 푼 버는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케 했다.

지상렬의 견제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지상렬은 "(고등학교 시절에) 걔는 내 언저리에 오지도 못했다"라며 "어디다 혀로 어깨동무를 하겠냐, 방송이니깐 아이 투 아이(눈맞춤)를 하는 거지"라고 말하며 폭주를 이어갔다.


지상렬은 그러면서 "(김구라가) '상렬이가 내 친구잖아'라고 하는데 언제 같이 밥 먹은 적이 있니, 참 친구 같은 소리하고 앉았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상렬은 "이거 방송에 그대로 내도 된다"라며 "걘 저한테 민원 못 넣는다"라고 덧붙여 큰 웃음을 안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