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지혜 '♥남편' 매달 30만원씩 모아 명품백 선물…가격 '깜짝'

머니투데이 임현정 기자 2021.01.22 08:23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이지혜 '♥남편' 매달 30만원씩 모아 명품백 선물…가격 '깜짝'


이지혜 '♥남편' 매달 30만원씩 모아 명품백 선물…가격 '깜짝'
이지혜 유튜브 채널 캡처이지혜 유튜브 채널 캡처


가수 이지혜 남편이 아내에게 명품백을 선물했다.

21일 이지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가방이 400만 원…? 큰태리의 에르메스 가든파티 선물하기 대작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이지혜의 남편은 "아내 생일이 다가왔다. 그동안 돈을 모았다. 아내가 전부터 에르메스라는 브랜드의 가든파티 이야기를 하더라. 100만원대인 줄 알았는데 검색해보니 400만원대"라며 씁쓸하게 가방을 사러 갔다.

이어 그는 "머리털 나고 처음으로 에르메스 매장에서 대기했다. 촬영 되냐고 물어봤는데 직원이 안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지혜는 "내가 촬영도 안되고 가서 물건을 달라고 해도 없다고 할 것이라고 분명히 말했는데 남편이 당당하게 사오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혹시 집안에 내가 모르는 에르메스 VIP가 있나 했다. 원하는 색을 보내라고 하길래 믿는 구석이 있는 줄 알았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에르메스 가방은 고가인데다, 재고도 많지 않아 '돈이 있어도 못사는 가방'으로 유명하다.

이어 이지혜 남편은 "에르메스 매장에서 가든파티를 달라고 했는데 없다고 하더라. 그래서 아침 일찍 오면 있냐고 물었다. 아내가 꼭 사와야 한다는데 어떻게 사냐고 물었더니 직원이 '오시는 분들 중에 운 좋으면 살 수 있다'고 했다"라고 말해 이지혜를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며칠 뒤 두 사람은 다시 쇼핑에 나섰다. 이지혜는 "매장 밖에서 살펴봤는데 줄을 서야할 것 같다. 줄 서는건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며 가방 대신 다른 브랜드에서 코트를 살펴보기로 했다.

하지만 이지혜가 눈여겨봤던 코트가 없었고, 이지혜는 다시 에르메스로 가 가든파티 대신 에르백을 샀다.


이지혜는 "직원이 가지고 오자마자 샀다. 원했던 컬러가 들어왔다. 가격은 331만원이다" 라며 "가끔 하나씩 살 수 있는 것 아니냐. 열심히 사니까"라고 밝히며 기뻐했다.

이지혜의 남편은 "한달에 30만원씩 모았다. 곧 내 생일이 다가온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