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삼화페인트, 지난해 영업익 150억..전년비 33.5% ↑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2021.01.21 15:0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삼화페인트, 지난해 영업익 150억..전년비 33.5% ↑




삼화페인트 (14,500원 100 -0.7%)공업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5517억원, 150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2.1%, 33.5%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6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보다 66.5% 늘었다.

국내에서는 방수재를 비롯한 건축용 도료가 매출을 견인했다. 해외는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해외법인 주력 아이템인 전자재료, 플라스틱용, 중방식 도료, 분체 도료 등의 매출이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환율하락 효과로 주요 원재료 가격은 모노머류를 제외하고 약보합세를 유지했다. 하지만 중국 수요 증가로 국내 수급이 영향을 받아 우레탄류 제조업체들이 4분부터 가격인상을 단행한데다 유가 인상에 따라 용제 가격이 오르며 4분기 이후 원재료 가격은 상승세다. 대체원료 개발, 효율적 비용집행 등 원가절감 노력으로 영업이익은 전년대 비 33.5% 증가한 약 150억원을 기록했다.



건축용 도료는 신축물량은 감소했으나 재도장은 대기환경보전법 개정과 시행을 앞두고 전년보다 늘며 매출이 증가했다. 하반기 방수재 매출 상승도 눈에 띄었다. 전방산업 영향을 받는 공업용은 자동차휠, 수도용 파이프 코팅 등에 쓰이는 분체도료는 수출 물량이 줄며 매출이 소폭 감소한 반면 산업용의 UCP(Urethane Coated Plywood) 도료는 수출이 늘며 매출이 증가했다.

해외법인은 코로나19에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 중국의 삼화장가항은 전자재료, 중방식 도료 등 제품다각화를 통한 안정적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면서 매출이 늘었다. 베트남 삼화비나와 삼화VH는 원료 소싱 현지화, 현지 생산 확대 등 원가절감 효과가 더해져 수익이 개선됐다. 대림화학은 고객사와 전략적 제휴를 통한 고부가 제품 생산으로 매출과 이익폭을 확대했다.


삼화페인트 관계자는 "건축용 시장을 견고하게 수성하고 항바이러스 페인트 등 기능성 신제품 출시를 확대하며 관련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라며 "공업용 도료는 코로나19 국면이 진정되면 전방산업 영향으로 다소 부진했던 분체도료, PCM 수요 증가 등 매출 회복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 법인은 전자재료, 플라스틱, 중방식, 분체, 건축용 도료 등 아이템 다변화로 인한 고른 포트폴리오를 구성,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