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권덕철 "코로나 백신·치료제 시대, 정밀방역으로 가야"

머니투데이 김근희 기자 2021.01.21 13:3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취임 후 첫 신년간담회…"거리두기 일률적용 어려워"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비대면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사진=보건복지부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비대면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사진=보건복지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다음달부터 코로나19(COVID-19) 백신과 치료제 투여가 가능해지는 만큼 기존의 일률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가 아닌 세분화된 정밀방역을 펼쳐야 한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21일 취임 후 처음 열린 비대면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병행해 사용하게된다"며 "(거리두기를) 일률적으로 적용하기보다는 활동(위험도)를 세분화해서 정밀방역으로 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음달부터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얀센 등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순차적으로 국내에 공급되고, 접종이 시작된다. 셀트리온 (301,500원 5000 -1.6%)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도 다음달 초 조건부 허가를 받을 것으로 알려져있다.



권 장관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오는 9월에 끝나고, 11월쯤에는 국민의 70%가 집단면역을 형성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백신을 맞는 이유는 경증환자가 중증으로 가는 것을 막기위한 것이다. 올 겨울이 들어서기 전 감염을 최소화기키고 중증 환자를 줄이는 것이 최대목표"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투여가 시작되더라도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시행은 불가피하다고 봤다.

권 장관은 "국민의 70% 이상에게 면역이 형성되도 여전히 감염되는 사람은 있을 수 있다"며 "연관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떻게할지 고민하고 있고, 이기일 보건의료정책실장이 이를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자발적으로 참여했지만 피로도가 높아지면 참여하기 어려운 상황이될 수 있다"며 "이번에 사적모임 5인 이상 금지의 경우 효과는 좋았지만 피로도가 커져서 어떻게할지 고민"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논란이 일었던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형평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활동이나 행위 중심의 방역수칙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권 장관은 "방역과 서민경제의 조화가 상당히 어려운 과제"라며 "현장은 굉장히 다양한데 (거리두기를)일률적으로 적용하기 어렵다는 거 알게 됐다. 활동이나 행위 중심으로 방역수칙 준수하면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3차 대유행 때 문제가 됐던 병상확보 시스템도 보완할 계획이다. 권 장관은 "상급종합병원에 최소 병상의 1%를 코로나19 중증환자를 위한 병상으로 확보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었는데 앞으로는 이를 미리 발동하고, (병원이)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겠다"며 "앞으로 정교하게 (병상확보 체계를)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