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레벨업' K푸드 원동력, 식품기업 연구 투자 늘린다

머니투데이 김은령 기자 2021.01.21 06: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레벨업' K푸드 원동력, 식품기업 연구 투자 늘린다




코로나19 팬데믹에도 해외 수출 증가 등의 성과를 내고 있는 국내 식품업계가 R&D(연구개발) 센터를 확충하는 등 R&D투자를 늘리고 있다. 치열해지고 있는 경쟁 속에 높아진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품질 개선, 신제품 개발 등이 절실해서다. 식품업체들의 R&D 경쟁은 레벨업 되고 있는 K푸드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인삼공사는 지난 18일 과천상상피에프브이로부터 경기도 과천시 갈현동 토지 및 건물을 1467억원에 매수한다고 밝혔다. 한국인삼공사 관계자는 "대전에 위치한 중앙연구소가 설립한지 20년이 넘어 시설이 좁고 낙후돼 R&D센터를 확충하기 위한 매수 계약"이라며 "오픈 시기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연구개발 역량을 확대하기 위해 신규 R&D센터를 건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식품업체들의 이같은 R&D 시설 확충과 투자가 늘고 있다. 지난해에는 종합식품기업 대상이 마곡산업단지에 R&D센터를 신축하기 위해 1022억원을 투자를 시작했다. 대상 마곡연구소는 내년 6월 완공돼 기존 이천 중앙연구소 인력과 설비를 이전해 운영할 계획이다.



풀무원도 지난 2019년 말 400억원의 투자비를 들여 충북 오송에 '풀무원 기술원'을 설립한 바 있다. 약 200여명의 연구인력이 상주해 식품 연구 개발 등을 진행하고 있다. 오뚜기는 지난 2018년 중앙연구소 시설을 확충한데 이어 최근 식품업계 최초로 식품임상연구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식품업계의 대표적인 R&D센터 투자는 지난 2016년 오픈한 CJ제일제당의 CJ블로썸파크다. 6년간 약 4800억원을 투자한 CJ블로썸파크 식품연구소에서는 HMR(가정간편식) 등 연구 기술개발 등이 이뤄지고 있다. CJ제일제당의 '비비고'가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됐다. 비비고 대표 제품인 비비고 만두는 지난해 해외 매출 1조원을 돌파하면서 K푸드의 신기원을 썼다.

'레벨업' K푸드 원동력, 식품기업 연구 투자 늘린다

이들은 연구개발비용도 늘려나가고 있는 추세다. 지난 3분기까지 풀무원은 전년동기대비 25.5% 늘어난 246억원의 연구개발 비용을 썼고 오뚜기, 농심은 각각 55.9%, 9.9% 늘어난 92억원 199억원을 기록했다. R&D투자를 늘리고 있는 업체들은 국내외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풀무원의 경우 얇은피 만두로 시장 점유율을 크게 늘리며 만두시장 2위에 올라섰고 냉동만두, 로스팅 라면 등 다양한 신제품들을 속속 내놓고 있다. 농심 역시 지난해 사상최대의 해외 매출을 기록하는 등 국내외에서 점유율을 늘려나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트렌드가 빠르게 변하고 업체간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소비자 수요에 맞추기 위한 맛, 품질 향상을 하는 연구개발 노력이 없으면 도태될 수 밖에 없다"며 "R&D 투자 확대 추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