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넷플릭스 "'스위트홈' 2200만↑ 시청"…이응복 감독 "국경 넘어 사랑받아 기뻐"

뉴스1 제공 2021.01.20 09:2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2020년 4분기 실적 발표

넷플릭스 © 뉴스1넷플릭스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 공개와 함께 전 세계에서 큰 관심을 이끌어 낸 것으로 밝혀졌다.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는 2020년 4분기 실적을 20일 발표했다. 넷플릭스는 이번 발표에서 전 세계 유료 구독 가구 수 2억 돌파한 것은 물론, 지난 12월18일 공개한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 해외 대표작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고 전했다.

'스위트홈'은 평범한 사람이 마음속 깊이 간직했던 욕망이 표출된 괴물로 변한다는 흥미로운 소재, 괴물들의 강렬한 비주얼,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국내외에서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넷플릭스이 이번 실적 발표에서 '스위트홈'이 공개 이후 첫 4주 동안 전 세계 2200만 유료 구독 가구가 시청했다고 밝혔다. '스위트홈'은 '아리스 인 보더랜드'(1800만), '셀레나'(2500만), '오늘도 크리스마스'(2600만) 등 넷플릭스가 같은 시기에 공개한 로컬 오리지널 작품들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스위트홈'을 연출한 이응복 감독은 "'스위트홈'의 독특한 스토리가 국경을 넘어 전 세계 수천만 가구에서 사랑받았다는 소식을 접해 매우 기쁘다"며 "K-몬스터(크리처물) 장르 기반 시리즈라는 신선한 도전을 지원해준 넷플릭스와 제작에 힘써주신 스튜디오드래곤 및 모든 제작진과 배우 여러분들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욱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동남아시아, 호주 및 뉴질랜드 콘텐츠 총괄 VP는 "2200만 이상의 넷플릭스 유료 구독 가구가 한국 창작자들이 빚어낸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으로 즐거움과 스릴을 만끽했다는 소식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며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넷플릭스는 언제 어디서나 회원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즐기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넷플릭스는 지난 2015년 이후 현재까지 한국 콘텐츠에 약 7700억원을 투자하며 창작 생태계와 동반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넷플릭스의 한국 콘텐츠 관련 업무를 전적으로 지원하는 새로운 법인인 '넷플릭스 엔터테인먼트 Ltd'를 설립해 더 많은 한국 콘텐츠를 제작하고 투자 역시 확대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여줬다.

한편 넷플릭스의 2020년 4분기 실적 발표에 따르면 유료 구독 가구는 전 분기 대비 약 850만 개가 늘어나며 사상 처음으로 2억 개를 넘어섰다. APAC(아시아 태평양)의 경우, 최근 4분기 동안 930만 개의 유료 구독 가구 순증을 이끌어내며 1490만 개의 유료 구독 가구 순증을 기록한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에 이어 넷플릭스의 성장을 이끄는 두 번째로 큰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가 미국 외 국가에서 제작하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집중 육성하며 한국 및 한국 콘텐츠에 대한 투자 또한 확대되고 있다.


또한 2020년 한 해 동안 유료 구독 가구 순증치는 역대 최대인 3700만개이며, 매출은 전년 대비 24% 증가한 250억달러(한화 약 27조5625억원), 영업이익은 76% 증가한 46억달러(약 5조715억원)다. 아울러 82억달러(약 9조405억원)의 현금 및 7억5000만달러(약 8268억원)의 미사용 신용공여(undrawn credit facility)를 기반으로 향후 외부 자금 조달 없이 기업 운영이 가능해졌으며, 올해부터는 현금흐름이 손익분기점(BEP)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