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가요광장' 정은지 "출근길 사고나서" 지각…박명수 대신 오프닝

뉴스1 제공 2021.01.19 12: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KBS라디오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보이는 라디오 캡처 © 뉴스1KBS라디오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보이는 라디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정은지가 사고로 라디오 생방송에 늦어 박명수가 대신 오프닝을 맡았다.

19일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의 오프닝은 전 시간대 라디오 프로그램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DJ 박명수가 열었다.

박명수는 정은지와도 라디오 식구라면서 자신이 마이크를 잡았다고 했다. 이어 정은지가 도착했다면서 첫곡을 소개했다.



첫곡이 흐르는 가운데 정은지가 도착해 DJ석에 앉았다. 박명수는 "정은지씨가 왔다. 라이브를 하다 보면 간혹 이럴 때가 있지 않냐"라고 했다.

정은지는 "출근길에 사고가 있어서 부득이하게 이렇게 됐다. 선배님 아니었으면 어쩔 뻔 했냐. 오프닝을 잘 해주셨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박명수가 "피치 못하게 이런 상황이 있을 수 있는데, 정은지씨가 많이 긴장한 것 같다"고 했다. 정은지는 "심장이 두근거린다"면서 떨리는 마음을 표현했다.


박명수가 놀아간 후 정은지는 "놀란 마음이 진정이 안 된다. 다쳤나 싶어서 걱정을 많이 하시는데 괜찮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약속시간을 지키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다. 남은 2시간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