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존박, 코로나19 확진 후 시설 격리→"쾌유 기원"(종합)

뉴스1 제공 2021.01.18 16:5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가수 존박 © News1가수 존박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존박(33)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시설에 입원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그의 쾌유를 빌었다.

18일 소속사 뮤직팜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존박이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한 상태"라며 "존박은 무증상인 상태로, 현재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시설에 입원해있다"고 알렸다.

존박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이 알려진 뒤 누리꾼들은 "무증상이었다니 당황스러웠겠다", "얼른 쾌차하길", "존박 건강하게 봤으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그의 쾌유를 빌었다.




존박은 최근 tvN '벌거벗은 세계사'가 잠시 방송을 중단한 이후 특별한 활동 없이 휴식 중이었기에 그의 확진이 방송가와 가요계에 특별한 영향을 없을 전망이다. 존박은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당분간 시설에 머무를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