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현장] '세자매' 문소리 "공동 제작자로 참여, 뭐든 하겠다는 마음"

뉴스1 제공 2021.01.18 16:5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여배우들' 스틸 컷 © 뉴스1'여배우들' 스틸 컷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문소리가 영화 '세자매'에서 주연 배우 뿐 아니라 공동 제작자로도 함께 한 이유를 밝혔다.

문소리는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진행된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세자매' 캐스팅 제의를 받았고 어떤 것도 결정되지 않은 초반에 감독님, PD님과 의논을 계속하다가 이 작품이 세상에 나오면 좋겠다고, 만들어지려면 어떻에 해야할까 고민을 같이 하다가 감독님, PD님이 공동 프로듀서로 같이 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도움이 되면 뭐든 하겠다고, '액션' 하면 연기를 하면 되지만 그 전후로도 쓰일 수 있다면 뭐든 하겠다는 마음으로 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마음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창동 감독님께 영화를 처음 배울 때도 배우라서 다른 게 아니라 영화를 다같이 만든다는 태도로 영화를 만들었다, 여러가지로 이 작품을 의논할 수 있는 과정이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세자매'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문소리가 항상 완벽한 척 하는 가식덩어리 둘째 미연 역을 맡았다. 또한 문소리는 이 영화의 공동 제작자로도 함께 했다.

이어 김선영이 손님 없는 꽃집을 운영하며 늘 괜찮은 척 하는 소심덩어리 첫째 희숙 역을, 장윤주는 365일 술에 취해 있는 슬럼프에 빠진 극작가 셋째 미옥 역을 연기했다.


'세자매'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