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현장] '세자매' 장윤주 "'베테랑' 이어 두번째 영화, 모델 화려함 벗는 게 숙제"

뉴스1 제공 2021.01.18 16:3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세자매' 스틸 컷 © 뉴스1'세자매' 스틸 컷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장윤주가 두번째 영화를 찍으면서 모델로서 갖고 있는 이미지를 벗는 것을 숙제로 여겼었다고 말했다.

장윤주는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진행된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이번이 두번째 영화여서 어떤 캐릭터를 연구하기에 앞서 그동안 해왔던 보여지는 부분들, 진한 메이크업 모델로서의 모습, 캣워크를 할법한 화려함을 벗고 시작하자, 그게 저에게 가장 큰 숙제였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지금까지 해왔던 모델의 이미지가 아니라 실질적인 그 생활연기에도 잘 묻어나는 부분들을 되게 많이 벗어내려고 노력했다"며 "화장도 안 하고 옷도 화려하지 않고, 일상에서 묻어날 수 있는 의상들, 그동안 버릇처럼 생겨난 몸짓을 다 내려놓는 게 캐릭터를 만나기 전부터 많이 고민했던 부분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다음에는 미옥이라는 캐릭터를 만나기 위해서 과감하게 탈색하는 게 어떨까 아이디어가 떠올라서 그렇게 새롭게 변신을 하자, 라는 마음이 들어서 했다"고 덧붙였다.

'세자매'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문소리가 항상 완벽한 척 하는 가식덩어리 둘째 미연 역을 맡았다. 또한 문소리는 이 영화의 공동 제작자로도 함께 했다.

이어 김선영이 손님 없는 꽃집을 운영하며 늘 괜찮은 척 하는 소심덩어리 첫째 희숙 역을, 장윤주는 365일 술에 취해 있는 슬럼프에 빠진 극작가 셋째 미옥 역을 연기했다.


'세자매'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