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현장] '세자매' 문소리 "성가대 지휘자 역, 다녀본 적 없는 교회도 다녀"

뉴스1 제공 2021.01.18 16:3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세자매' 스틸 컷 © 뉴스1'세자매' 스틸 컷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문소리가 극중 성가대 지휘자인 캐릭터의 설정을 위해서 다녀보지 않은 교회에 가는 등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문소리는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진행된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교회에 별로 다녀본 적이 없어서 교회 문화를 공부하기 위해서 공부를 하기 위해 교회를 몇달 열심히 다녔다, 예배도 열심히 보고 찬송가 열심히 배우고 지휘하는 법도 레슨을 받으면서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개인적으로 남동생이 하나 있고 자매가 없는 데다가 여자 형제가 없다, 교회도 다녀본 적이 없어서 어쩌면 이 캐릭터와 멀게 느껴질 수 있지만 내면적으로는 나 같읕 부분이 굉장히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면을 내면적으로는 감추고 싶다고 할까, 그렇게 반갑게 받아들여지지 않더라. 처음에"라며 "그래서 그 캐릭터와 실랑이를 많이 했다, 끝내 깊이 들어가서 나오기 힘들만큼 깊이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세자매'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문소리가 항상 완벽한 척 하는 가식덩어리 둘째 미연 역을 맡았다. 또한 문소리는 이 영화의 공동 제작자로도 함께 했다.

이어 김선영이 손님 없는 꽃집을 운영하며 늘 괜찮은 척 하는 소심덩어리 첫째 희숙 역을, 장윤주는 365일 술에 취해 있는 슬럼프에 빠진 극작가 셋째 미옥 역을 연기했다.


'세자매'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