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기상청 또 틀렸다"…'서울 적설량' 8cm→1cm로 조정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2021.01.18 15:01
의견 1

글자크기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거리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쓰고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거리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쓰고 지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18일 기상청의 예보와 달리 서울의 눈은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다. 당초 우려와 달리 출근 시간대에 큰 눈이 내리지 않자, 예보를 틀린 기상청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서울 적설량' 최고 8cm→1cm 내외로 조정…'출근 대란' 없었다
기상청은 당초 18일 오후 6시까지의 서울 예상 적설량을 3~8㎝ 수준으로 예측했으나, 이날 오후 1시30분 1cm 내외로 조정했다.

앞서 이날 출근 시간 서울 등 수도권엔 예상보다 적은 눈이 내렸다. 강동, 송파, 강남, 서초 등 서울 동남권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으나, 자동기상관측시스템(AWS) 기준 서초에는 1.1cm의 눈이 쌓였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cm이상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서울 동북권, 서남권, 서북권 등 나머지 지역에도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됐었으나, 눈은 소강상태를 보였고 예고된 '출근 대란'은 없었다.

공무원들도 예보에 따라 대대적인 제설 작업에 돌입했으나, 이날 출근길은 원활한 흐름을 보였다. 서울시는 2단계 상황 발령으로 8000여명의 인력과 1000여대의 제설차량을 제설작업에 투입했다.

"구라청에 당했다" vs "덜 오는 게 낫다"…폭설 긴급 문자 보낸 중대본
이에 이날 오전 온라인상에는 기상청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구라청에 당했다", "또 틀렸다", "엄청 온다고 할 때는 안 오고, 조금 온다 할 때는 폭설이다"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서울 성동구로 출퇴근을 하는 A씨(23)는 "눈이 온다고 해서 출퇴근 걱정에 밤새 잠을 설쳤다"며 "평소보다 일찍 출발하려고 일찍 일어났는데, 출근길은 평소와 거의 비슷했다"고 밝혔다.

특히 중대본이 이날 오전 6시 40분에 대설로 교통 혼잡이 우려되니 출근 시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는 긴급 문자를 보내면서 이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중대본에서 대설이라고 재난문제 보냈다. 예약 발신하고 퇴근했나 보다"라고 지적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일부러 그러는 것도 아닌데 미리 대비해서 나쁠 건 없다고 본다"며 기상청을 응원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들은 "예보 안하고 폭설 내리는 것보다는 덜 오는 게 낫다", "대비하는 게 뭐가 문제냐"며 다행이라고 말했다.

눈 적게 내린 이유?…기상청의 해명
서울에 눈이 내리고 있는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거리에서 시민이 내리는 눈을 맞으며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사진=뉴시스서울에 눈이 내리고 있는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거리에서 시민이 내리는 눈을 맞으며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기상청은 서울에 눈이 적게 내린 이유에 대해 "밤 사이 남서풍이 약해져 눈 구름대가 경기 남부와 충청, 전라 지역으로 유입된 것으로 분석돼 서울에 미친 영향이 적었다"고 밝혔다.


북극발 찬 공기가 내려오면 남서풍이 강해지고 불안정성이 높아져 눈이 내리는데 남서풍이 예상보다 약해 북극 쪽에서 내려온 공기가 수도권 아래에서 눈 구름대에 영향을 주었다는 설명이다.

또 서울에는 적은 양의 눈이 내렸지만, 경기 남부 주요 지역에는 서울의 3~5배 가량 눈이 쌓였다는 설명이다. 오전 11시 기준 경기 안성 9.5㎝, 평택 6.5㎝, 수원 3.4㎝ 등이 쌓였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