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전참시' 오대환X김태훈 매니저, 변치 않은 소녀감성 케미(종합)

뉴스1 제공 2021.01.17 00:48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랜만에 출연한 오대환과 매니저 김태훈이 변치 않은 케미를 자랑했다.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오대환과 김태훈 매니저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두 사람은 촬영 현장에 도착해 식사했다. 밥 먹던 중 테이블 아래를 지나다니던 고양이 때문에 한바탕 난리가 났다. 두 사람의 몸개그에 웃음이 터졌다. 이후 분장할 때 노래를 들으며 감정을 잡았다. 오대환 순서 전에 장혁과 유오성의 촬영이 있었다. 두 배우는 한 번에 오케이를 받아냈다. 이제 오대환의 차례였다. 촬영 전까지 매니저와 웃으며 장난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었다. 오대환과 신승환이 붙는 장면에서 현장에서 추가된 대사가 있었다. 두 사람은 갑자기 추가된 대사에 순식간에 몰입했다.



매니저는 현장에서 다른 배우들과도 친하게 지냈다. 특히 신승환과 눈썹 문신에 대해 얘기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신승환은 "네가 뭔데 내 외모에 대해 지적하냐"며 티격태격했다. 촬영 대기가 길어지자 강릉 바닷가를 배경으로 인생샷 건지기에 도전했다. 이때 감독이 급하게 불렀다. 부리나케 달려간 오대환은 뒷모습 신이었기 때문에 신승환과 헤어라인 문신에 대해 얘기해 웃음을 줬다. 배우 이다해의 전 매니저였던 김태훈 매니저는 장혁과도 친분이 있었다. 장혁은 "내가 업어 키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점심 식사 후 본 촬영이 시작됐다. 웃고 떠들던 오대환과 신승환은 카메라 앞에 서자 카리스마를 뽐냈다. 이후 촬영을 끝낸 오대환과 매니저는 커피를 즐기러 나섰다. 매니저는 직전 촬영에서 오대환이 멋있었다고 말했다. 오대환은 활짝 웃으며 "뭐 먹고 싶냐"고 물었다. 매니저는 오대환에게 결혼 생활에 대해 물으며 "한번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화목한 가정을 꾸린 오대환을 보면서 부쩍 결혼에 대한 생각을 한다고. 오대환은 매니저의 연애 타로점을 보기로 했다. 카드를 본 타로 마스터는 "올해도 일에만 집중하게 된다"고 풀이했다. 또 "퍼주는 사랑을 하게 될 수 있다"며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우 이시영과 매니저 박용규는 산악 전문 잡지 표지 촬영에 나섰다. 이시영은 등산 전 스쾃으로 준비 운동을 했다. 준비 운동만으로 스쾃을 100개나 했다. 전현무는 "준비 운동에 스쾃 100개가 말이 되냐"고 물었다. 이시영은 "허벅지 운동을 해주면 무릎보다 허벅지를 더 쓰게 된다"고 무릎 연골을 아끼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아직 시간이 일렀기 때문에 주변은 암흑 그 자체였다. 쉽지 않은 코스였지만 이시영은 콧노래까지 흥얼거리며 뛰어 올라갔다. 야경을 감상하는 여유까지 있었다.


정상에 도착한 이시영은 화보 촬영을 앞두고 화장을 고쳤다. 그러나 영하의 날씨에 손을 벌벌 떨었다. 이시영은 화보 보정을 해준다는 소식에 활짝 웃었다. 본격적으로 촬영이 시작됐다. 잡지 기자는 "등산계의 아이돌이 그냥 나온 말이 아닌 것 같다"며 자연스러운 포즈에 감탄했다. 추위 속에 잡지 촬영을 마친 뒤 매니저와 인증샷을 찍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