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포스코케미칼 1.3조원 유증…배터리소재 투자 속도

머니투데이 최민경 기자 2021.01.15 13:1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포스코케미칼이 조성하고 있는 음극재 2공장과 부지 전경/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포스코케미칼이 조성하고 있는 음극재 2공장과 부지 전경/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유상증자로 1조3000억원에 달하는 재원을 확보하면서 이차전지소재 사업 투자 기반을 마련했다.

포스코케미칼 (167,000원 3000 -1.8%)은 지난 13~14일 우리사주조합과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유상증자 청약을 진행한 결과, 103% 청약율을 달성해 총 1조2735억원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발행가액은 7만7300원, 발행 예정 주식수는 1647만5000주다. 주금 납입일은 오는 21일, 신주 상장 예정일은 2월3일이다.

전체 발행 신주의 11.8%를 배정받은 우리사주조합은 194만4050주 중 99%인 191만9027주를 청약했다. 금액으로는 1483억원이다. 기존 주주는 지분율 61.3%로 최대주주인 포스코의 890만1382주를 포함해 총 1505만5755주를 청약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목표했던 1조원을 크게 넘어서는 투자 재원을 마련하게 됐다. 지난해 11월 6일 유상증자 발표 당시 주당 예상 발행가는 6만700원이었으나 주가상승 영향으로 이달 8일 발행가가 청약일 직전 3~5 거래일 가중산술평균 주가를 반영한 7만7300원으로 확정되며 1만6600원 높아진 결과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에 확보한 재원을 양극재와 음극재 양산능력 확대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양극재 광양공장 증설 등의 시설투자에 6900억원, 전기차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유럽 양극재 생산공장 건설에 1500억원을 투입해 설비 신·증설에 나선다. 2030년까지 양극재는 현재 4만톤에서 40만톤, 음극재는 4만4000톤에서 26만톤까지 양산능력을 늘린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이차전지소재 사업에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연 23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대규모 증자에 성공하면서 포스코케미칼은 안정적인 재무구조도 확보하게 됐다. 부채비율은 2020년 3분기 말 연결 기준 104%에서 증자 이후 46%로 낮아진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향후 중장기 사업 확장에 필요한 투자 기반을 마련하고 기업가치도 크게 제고될 전망"이라고 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