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낙연, 퇴근길 만두 가게 앞 "'한끼 포장' 함께 해달라"

머니투데이 이원광 기자 2021.01.14 20:43
의견 1

글자크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 만둣집 앞에 서있는 모습. / 사진=이낙연 대표실 트위터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 만둣집 앞에 서있는 모습. / 사진=이낙연 대표실 트위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집 근처 작은 식당을 이용하는 ‘한끼 포장’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코로나19(COVID-19) 양극화 해소를 위해 자발적 연대가 중요하다는 취지에서다.

이 대표는 14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코로나19 위기 극복, ‘한끼 포장’으로 함께 합시다"는 글을 올렸다. 본인이 직접 한 만둣집 앞에서 포장을 기다리는 사진도 같이 게재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 위기, 원래 취약했던 계층과 업종이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동네 작은 가게들도 더 힘들어졌다”고 적었다.



이어 “호황을 누리는 산업과 계층도 있다”며 “급속히 확대되는 양극화, 그에 대처하려면 재정의 역할이 커져야 하지만 모두의 자발적 연대와 협력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작은 실천을 해 보련다”며 “어제 퇴근길, 집 근처 만두 가게에 들러 저녁거리를 포장했다. 배달업체에 등록되지 않은 동네 가게”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락모락 김이 오르는 만두가 포장되는 동안, 이웃들과 인사도 나눴다”며 “함께해 주십시오. 집 근처 작은 식당과 사업장을 이용해 주시고 주위에도 알려주십시오. 소박한 안부도 나누며”라고 적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