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N컷] '배달고파' 미식가 신동엽, 유명 맛집 배달 어플 등장에 '감탄'

뉴스1 제공 2021.01.14 18:1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MBC '배달고파? 일단 시켜' © 뉴스1MBC '배달고파? 일단 시켜'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달고파? 일단 시켜!'에서 미식가 신동엽은 배달 앱을 단 한번도 사용해본 적이 없는 의외의 ‘배린이’임을 고백하며 배달 음식 맛에 대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런 그가 배달의 신세계를 접하고 기대 이상의 배달 음식에 맛에 격한 감동을 드러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16일 오후 처음 방송되는 MBC 파일럿 예능 '배달고파? 일단 시켜'에서는 신동엽, 현주엽, 이규한이 첫 녹화 전 만남의 자리에서 배달 음식을 시켜먹는 모습이 공개 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미 연예계에서 미식가로 정평이 난 신동엽과 요즘 예능 대세로 떠오르며 바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현주엽, 그리고 미식이라면 빠질 수 없는 이규한까지 연예계 대표 '맛잘알'들이 한 자리에 모여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혼자 산 지 16년 차인 '혼자남' 이규한은 거의 매일 배달을 시켜먹는 '배달 경력자'로 배달 앱 속 또 다른 자아인 '배달 부캐'를 공개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한편 블로그 세대인 신동엽은 "맛집 정보는 블로그에서 보는 거 아니냐"며 현주엽과 함께 옛날 사람임을 인증하기도. 그는 "아주 맛있는 배달 음식은 없지 않나"하는 편견이 있다고 밝혔지만 자신이 알고 있던 유명 맛집을 배달 앱에서 발견하자 "배달 앱 볼만 하네"라며 급 신뢰감을 보였다고 해 폭소를 유발한다.

이규한은 배달 경험이 없는 '배린이' 신동엽, 현주엽에게 배달 앱 사용법을 알려주며 그 자리에서 직접 배달 주문 접수에 나섰다. 마치 식당에 온 듯 신동엽과 현주엽의 폭풍 주문으로 멘붕에 빠진 이규한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주문한 음식이 배달되자 현주엽은 유감없이 '먹본능'을 발휘하며 단 세 입만에 그릇을 깨끗이 비워내는가 하면 놀라운 스피드로 눈 깜짝할 새 싹쓸이 먹방을 보여줬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특히 현주엽은 "맛을 결정짓는 것 중에 하나가 양"이라는 확고한 음식 지론을 펼치며 첫 회부터 '먹크라테스' 캐릭터를 구축하기도. 그런가 하면 그는 뜻밖의 충격적인 먹취향을 공개하며 신동엽과 이규한을 질색팔색하게 만들었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첫 만남부터 배달 먹방까지 배달 음식 완전 정복에 나선 '맛잘알' 신동엽, 현주엽, 이규한의 모습은 16일 방송되는 '배달고파? 일단 시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배달고파? 일단 시켜!'는 대한민국 대표 미식가, 대식가, 먹방계 샛별 5인의 생생한 리얼 리뷰를 통해 특급 배달 맛집을 찾아 나서는 국내 최초 배달 맛집 리뷰 예능이다. 오는 16일 오후 9시50분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