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월드컵 대표 출신' 이호, 울산 홍명보 품에 안긴다 "플레잉코치 겸직"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2021.01.14 16:04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이호. /사진=울산 현대 제공이호. /사진=울산 현대 제공




과거 월드컵 대표로 활약했던 이호(37)가 홍명보 감독이 지휘하는 울산에 합류한다.

울산 현대는 14일 "2005년 K리그 우승과 2011년 리그컵 우승, 2012년 AFC 챔피언스 리그 우승의 주역으로 함께한 이호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호는 2003년 19세의 나이로 울산에서 데뷔했다.



이후 2006년 제니트(러시아)로 이적 성남일화, 알 아인(UAE), 오미야 아르디자(일본)를 거쳐 2011년 울산으로 복귀했다.

2013 시즌 상주상무 시절을 제외하면 2014년까지 울산에서만 161경기 5골 8도움을 기록했다.

183cm, 76kg 다부진 체격에서 나오는 터프한 플레이와 뛰어난 공수 밸런스가 장점인 이호는 2005년 36경기에 출전하며 K리그 우승에 큰 공을 세웠다.

2011년과 2012년에는 울산 철퇴축구의 중심으로 활약해 리그컵과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견인했다.

2000년 U-17 대표팀을 시작으로 연령별 국가대표에 꾸준히 소집된 이호는 2005년부터 국가대표팀의 중앙 미드필더로 발탁됐다. 2006년 독일 월드컵, 2007년 아시안컵 등 총 26차례 국가대표 경기를 치렀다.

울산은 "리그와 컵대회 우승뿐만 아니라 국가대표 경험을 겸비한 이호가 앞으로 긴 시즌과 큰 대회를 앞둔 울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맏형으로서도 선수단과 코치진 사이에서 교량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뿐만 아니라 팀의 플레잉코치 역할을 수행하며, 그라운드 안팎에서 힘을 보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7년만에 친정 울산으로 복귀한 이호는 “팀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경기장 안팎에서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다하겠다”며 “남다른 책임감으로 2021시즌에 임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호는 오늘 14일부터 선수단에 합류해 통영 동계 전지훈련을 소화할 예정이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