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외교부 "동결자금으로 구급차 구입, 이란이 제안했다"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21.01.14 15:55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the300]이란 "한국 정부의 구급차 구입 제안 거절" 주장 반박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2021.01.05. kmx1105@newsis.com[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2021.01.05. kmx1105@newsis.com




외교부가 이란 측이 한국에 동결된 원화자금을 활용해 구급차를 구입하고 싶다는 제안을 해왔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부서울청사별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런 제안이 이란 측으로부터 있었던 게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의 이란 방문(10~12일) 당시 이같은 내용이 논의됐다는 것이다.

앞서 13일(현지시간) 마무드 바에지 이란 대통령비서실장은 동결자금을 활용한 구급차 구입을 한국 측이 제안을 했고, 이란 측이 이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와 이란 측이 같은 사안을 놓고 상반된 내용을 설명한 셈이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관계자는 "최 차관이 새삼스럽게 이란 측에 (동결자금을 활용한 구급차 구매를) 제안했다는 부분은 사실과 다르다. 이란이 제안한 것"이라며 "한국과 이란 간 인도적 교류 확대와 관련해 다양한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 이런 협의 중에서 이란 측이 구급차 도입을 희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제재로 한국 내에 동결된 '이란 석유대금 70억 달러'는 양국 간 첨예한 이슈로 떠오른 상태다. 이란 측은 이 자금을 활용해 코로나19(COVID-19) 백신 공동 구매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에서 백신을 구매하기를 원하고 있지만, 원화를 달러화로 환전하는 과정에서 자산 동결이 일어날지 여부를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측은 또 10억 달러 가량으로 의료장비를 구매하길 바라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정부는 이 동결자금과 관련한 이자도 받아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국내외에서는 지난 4일 발생한 우리 선박의 이란 억류 사건과 이 동결자금 문제를 연계시키기도 한다. 다만 우리 정부와 이란 측은 "선박억류와 동결자금 문제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이란 측은 선박 억류의 이유로 '해양오염' 문제를 들고 있으나, 아직까지 이와 관련해 어떠한 증거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일단 정부는 이란 측과 현안이 쌓여있는 만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우리 선박과 선원들의 억류 해제가 역시 최우선 목표다.

이란 현지에서 협상에 나섰던 최종건 차관은 이날 오후 귀국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최 차관이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부 정무차관에게 초청 의사를 밝혔고, 아락치 차관도 '상황이 허락되는 대로 방한하고 싶다'고 했다"라며 "서울과 테헤란 양측 채널을 통한 소통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