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정부, 택배 인프라 개발에 1461억원 투입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2021.01.14 11: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정부, 택배 인프라 개발에 1461억원 투입




정부가 최근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생활물류 관련 배송·인프라 기술 개발을 위해 2027년까지 1461억원을 투입한다. 도시철도 등을 활용한 지하물류기술, 재사용이 가능하면서 신선식품 온도가 유지되는 스마트 포장용기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생활물류 산업 지원을 위해 '고부가가치 융복합 물류 배송·인프라 혁신기술개발'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부터 2027년까지 7년간 총 1461억 원(국고1095억원)을 투입해 △생활물류 배송·인프라 분야와 △물류 디지털 정보 통합관리 플랫폼 분야의 13개 세부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먼저 높은 지가 등으로 도심 내 물류인프라 확보가 어려운 만큼, 여러 업체가 하나의 물류시설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또 도시철도‧공동구 등을 활용한 지하 물류 기술개발을 통해 효율을 극대화하고 물류활동으로 인한 교통체증, 환경오염을 줄인다.

배달·신선식품 배송 보편화에 따른 플라스틱 포장재 등 생활폐기물 급증에 대응해 재사용이 가능하면서도 온도가 유지되는 스마트 포장용기를 개발한다.


택배 종사자의 근무여건 개선과 아파트 단지 내 통행안전 확보를 위해 진입높이가 낮은 지하주차장에도 진입 가능한 저상형 화물트럭 적재함과 차량에 탑재 가능한 상하차 보조장비도 개발한다.

그 밖에 △신선식품‧의약품 등 온도민감성 화물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전기 배달이륜차 △전자 화물인수증, 고밀도 스마트 택배보관함 등의 기술도 함께 개발한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