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韓 ‘코로나19 바이러스 RNA 측정법’ 국제적 신뢰 얻었다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1.01.14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물질량자문위원회 21개 기관 긴급 국제비교 실시

KRISS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지난 7월 KRISS가 세계 2번째로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은 현재까지 총 74개가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구매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부분 진단키트 개발 및 검증에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다.사진=표준연KRISS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지난 7월 KRISS가 세계 2번째로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은 현재까지 총 74개가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구매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부분 진단키트 개발 및 검증에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다.사진=표준연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하 표준연)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 RNA(리보핵산) 측정법이 ‘국제적 동등성(신뢰성)’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표준연은 지난해 각국 측정표준전문가와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 RNA 측정법 국제비교에 참여했다. 국제비교는 각국 국가측정표준연구기관의 측정결과를 비교해 측정 정확성을 확인하는 절차다. 이를 통해 측정결과가 타당하다는 결론이 나면 국제적 동등성을 확보했다고 말한다.

이번 국제비교에는 CCQM(물질량자문위원회)에 속한 16개국 21개 국가측정표준연구기관과 전문 연구진이 참여했다. 작년 3월부터 12월까지 약 10개월간 진행됐다. 코로나19 라는 유례없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국제비교로 이뤄졌다.



측정대상은 ‘코로나19 바이러스 RNA’로 대부분 기관에서는 ‘역전사 디지털 중합효소 연쇄반응법’을 사용했다. 이 기술은 유전자의 절대 정량이 가능해 검체 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존재유무와 개수까지 정확히 추정할 수 있다.

표준연 연구진이 ‘코로나19 바이러스 RNA’를 측정하고 있다/사진=표준연표준연 연구진이 ‘코로나19 바이러스 RNA’를 측정하고 있다/사진=표준연
표준연 연구팀은 역전사 디지털 중합효소 연쇄반응법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한 ‘단분자 직접계수법’을 이용한 측정값을 함께 제출해 결과의 신뢰도를 높였다. 단분자 직접계수법은 측정대상 물질을 하나씩 세어 그 양을 정확히 결정하는 측정방법을 말한다.


표준연에 따르면 긴급 국제비교에 참여한 21개 기관 모두 동등한 값을 제출, 국제적 동등성이 확보됐다. 표준연은 이 기술을 활용해 지난해 7월 세계 2번째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을 개발했다. 이는 현재까지 총 74개가 판매됐으며, 구매 업체들은 진단키트 개발·검증에 활용했다.

CCQM 의장직을 수행하고 있는 박상열 표준연 책임연구원은 “국제적 동등성을 갖춘 표준연의 표준물질이 진단키트 개발·검증에 사용됨으로써, 국산 진단키트의 품질 또한 신뢰성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