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함소원, "홈쇼핑계의 BTS" 적었더니…네티즌들 "불쾌하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1.01.14 09: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배우 함소원 인스타그램/사진=배우 함소원 인스타그램




배우 함소원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언급해 네티즌들의 심기를 건드렸다.

함소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홈쇼핑 방송을 준비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홈쇼핑계의 BTS. 오늘 #불타오르네"라는 글을 덧붙였다.

특히 영상에서 함소원은 "세 시간 자고 또 나왔어요. 홈쇼핑계의 BTS라고 하죠. 여러분 또 시작합니다"라며 자신의 바쁜 일상을 아이돌 방탄소년단에 비유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함소원에게 "불쾌하다"는 반응이다. 네티즌들은 "BTS랑 동급? 왜이러세요" "선 세게 넘네" "팬들 정말 기분 나빠할 듯" 등의 댓글을 적었다.

반면 함소원을 옹호하는 네티즌들 의견도 많았다. 한 네티즌은 "함소원씨가 무슨 죄를 지었다고 악플 달아요? 여러 사람이 한 사람한테 총을 쏘는 거 같아서 한글 적어봅니다"라고 함소원을 옹호했다.


한켠에서는 "방탄소년단에게 피해를 준 것도 아닌데 이 정도 홍보도 못하냐", "방탄소년단 팬들이 너무 예민한 것 같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한편 함소원은 2018년 18살 연하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 양을 두고 있다. 그는 가족들과 함께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