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대구 메리어트 'KT AI 호텔'로 확 바뀐다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2021.01.14 09:02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대구 메리어트 호텔&레지던스에서 직원들이 KT AI 호텔로봇을 사용하고 있다./사진=KT대구 메리어트 호텔&레지던스에서 직원들이 KT AI 호텔로봇을 사용하고 있다./사진=KT




KT가 대구 메리어트 호텔&레지던스에서 인공지능(AI)과 로보틱스 기반의 AI 호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이곳 호텔 투숙객들이 기가지니 AI 음성명령으로 객실 조명이나 가전을 제어하고, 음악을 감상하며, 호텔로봇의 컨시어지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됐다. ‘AI 호텔 로봇’은 KT가 2019년 12월 선보인 AI 로봇이다. 공간맵핑과 자율주행 등의 첨단 ICT(정보통신기술)를 적용했다. 호텔 투숙객이 수건, 생수 등 편의용품을 요청하면 로봇이 찾아와 배달해준다.

KT AI호텔은 대구 메리어트 호텔&레지던스의 190개 호텔형 전 객실에 도입된다. 메리어트 레지던스에는 최초로 레지던스 전용 인공지능 서비스 ‘AI스테이(Stay)’도 선보인다. 객실 TV의 전용화면을 통해 공지사항, 시설정보, 용품요청 등의 컨시어지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날씨, 대화, 키즈랜드, 홈트레이닝, 게임 등 가정에서만 사용 가능했던 ‘기가지니’와 ‘올레TV’의 서비스를 숙박시설인 레지던스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AI 주차 관제 솔루션도 적용했다. AI 기술을 통해 신규 번호판이나 훼손번호판까지 인식한다. 투숙객들에게 완전한 비대면 입출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코로나19로 호텔 비대면 서비스 선호도 높아져 KT AI 호텔 디지털 혁신 솔루션이 특급호텔의 품격을 한층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AI B2B(기업간거래) 솔루션을 통해 앞으로도 계속 호텔 업계에 차별화된 서비스와 편의성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글로벌 호텔 체인인 아코르, 하얏트 등 현재 35개 호텔, 7200개 객실에 KT AI 호텔 솔루션이 적용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