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작년 11월말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0.34%, 전월과 유사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2021.01.14 12:00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자료=금감원자료=금감원




지난해 11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0.34%로 전월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은 0.34%로 집계됐다. 10월 말과 같고, 1년 전보다는 0.14%p(포인트) 하락한 수준이다.

11월 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원으로 전달보다 3000억원 줄었다. 연체채권 정리 규모는 1조원으로 같은 기간 4000억원 증가했다.



차주별로 살펴보면 11월 말 기준 기업대출 연체율은 0.43%로 10월 말과 같았다. 1년 전보다는 0.20%p 개선됐다.

세부적으로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0.28%로 전달과 유사한 수준을 기록했다.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0.46%로 10월보다 0.01%p 높아졌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0.16%p 개선됐다. 이중 중소법인과 개인사업자 연체율은 각각 0.62%, 0.27%였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4%로 한 달 전보다 0.01%p 올랐다. 1년 전보다는 0.07%p 내렸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6%로 전달과 비슷했다. 신용대출 등 나머지 가계대출 연체율은 0.42%로 10월보다 0.02%p 높아졌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