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작년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1위 '하남시'…상위 10개 지역은?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2021.01.13 15:27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지난해 전국 아파트 3.3㎡당 아파트 평균전세가격 상승률 상위 10위 /사진=경제만랩지난해 전국 아파트 3.3㎡당 아파트 평균전세가격 상승률 상위 10위 /사진=경제만랩




지난해 전국에서 아파트 평균 전셋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 하남시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세종과 경기 광명시, 화성시, 용인시 등 수도권 지역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13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2월 기준 경기 하남시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3.3㎡ 1755만원으로 같은 해 1월 (1168만원) 대비 50% 상승했다.

지난해 8월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 구간이 개통되면서 서울 접근성이 개선돼 전셋값 상승률을 부추긴 것으로 풀이된다.



2위는 세종이었다. 세종시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같은 기간 3.3㎡ 당 581만원에서 851만원으로 올라 상승률이 46%에 달했다. 정치권에서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해 세종을 거론하면서 아파트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상승률 상위 10위권에 오른 지역은 세종시를 제외하면 모두 수도권에 집중됐다. 지역별 상승률을 보면 △경기 광명시 39% △경기 화성시 39% △경기 용인시 38% △경기 성남시 32% △경기 남양주시 30% △경기 구리시 30% △서울 성북구 28% △경기 광주시 26% 등 순서로 나타났다.


이같은 전셋값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경기 하남시 신장동 '대명강변타운' 전용 84㎡는 지난해 1월 3억1000만원에 전세 거래됐는데, 같은 해 12월에는 6억원으로 3억원 가까이 뛰었다.

같은 기간 광명시 철산동 '도덕파크타운 1단지' 전용 84㎡ 전세는 2억원 더 오른 5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