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와우" 극찬 쏟아진 LG 롤러블, 마지막 '흥행의 조건'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2021.01.13 05:00
의견 1

글자크기

LG전자 롤러블폰 'LG 롤러블' / 사진제공=LG전자LG전자 롤러블폰 'LG 롤러블' / 사진제공=LG전자




"2년 전 등장한 폴더블 스마트폰을 뛰어넘는 최초의 기기가 될 것이다."-씨넷.

LG전자가 11일(미국 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한 'CES 2021'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LG 롤러블' 영상을 깜짝 공개하자 외신들이 '와우'를 연발하며 찬사를 쏟아냈다.

미국 유력 IT매체인 씨넷은 "CES에서 모습을 드러낸 LG 롤러블의 매력에 푹 빠졌다"고 극찬했고 엔가젯은 "LG전자 롤러블폰이 삼성 갤럭시Z 폴드를 애타게 한다"고 호평했다. 이용자들 반응도 호평 일색이다. 'LG 롤러블'은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세계인들을 이목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롤러블폰'에 쏠리는 찬사…LG폰 이르면 3월 출시 유력
LG전자가 티저영상을 통해 공개한 롤러블폰은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옆으로 돌려 양손으로 측면을 거머쥐면 뒤쪽에 말려 있던 화면이 자동으로 슬라이딩하며 늘어나는 방식이다. 제품 뒤쪽에 말려 있는 화면이 내부에 있는 롤 모터를 통해 서서히 나오는 것으로 추정된다. 전동 블라인드를 생각하면 쉽다.

LG전자는 이날 구체적인 사양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제품은 화면을 펼치기 전에는 6.8인치, 펼치면 7.4인치가 된다. 평소에는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영화 감상이나 문서작업 등 다중 작업이 필요하면 화면을 늘려 태블릿처럼 활용할 수 있다.

화면 크기가 바뀌면 이용 중인 콘텐츠나 앱 화면도 그에 맞춰 자동으로 크기가 조정된다. 공개된 영상에서도 이같은 모습을 볼 수 있다.

폴더플 스마트폰에 이어 둘둘 말고 접는 롤러블 스마트폰 선점 경쟁이 새해 벽두부터 치열하다. 중국 가전기업인 TCL도 같은 날 CES 미디어 행사에서 롤러블 콘셉트폰을 공개했다.

TCL이 공개한 제품은 손가락으로 두드리면 화면이 6.7인치에서 7.8인치로 확대되는 스마트폰과 돌돌 마는 상소문 형태의 17인치 디스플레이다. TCL은 연내 롤러블폰을 출시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오포도 롤러블 콘셉트폰을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들과 비교했을 때 'LG 롤러블'이 '한 수 위'라는 게 전문가들 진단이다. 씨넷은 LG롤러블과 TCL 제품을 비교하며 "TCL은 제품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보기 어렵지만, LG 롤러블은 이미 제품으로 현실화됐다"고 평가했다.

폰아레나도 "TCL, 오포 등도 제품 컨셉트를 공개했지만 LG 롤러블이 세계 최초의 상용화된 롤러블폰이 될 것"이라고 했다. LG 롤러블은 이르면 오는 3월 출시된다.

스마트폰 흑역사 뒤엎는 구원투수 될까…가격·완성도·생태계 3박자 맞아야
LG전자로선 'LG롤러블' 흥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초콜릿폰' 등을 흥행시키며 확실한 입지를 구축했던 피처폰 시절과 달리 스마트폰 시대로 바뀐 이후 LG전자는 변변한 베스트셀러 없이 23분기 연속 적자행진을 이어왔다.

그 흐름을 끊고 반등을 노릴 수 있는 승부수가 'LG 롤러블'이다. 삼성 폴더블폰이 주도하는 새로운 폼팩터 시장에서 정면 승부를 펼치겠다는 각오다. 시장 기대감도 어느 때보다 높다.

기대감에 맞춰 실제 제품 흥행으로 이어지려면 제품 완성도를 비롯해 출시 가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업계에선 'LG 롤러블' 가격이 200만 원대 후반대에 책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기존 플래그십 스마트폰 2대 가격이다.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Z 폴드2'(239만800원) 가격도 넘어선다.

폴더블폰과 비교해 화면 주름 현상이 없고 휴대성도 뛰어난 게 롤러블폰 장점이지만, 가격 차이가 크다면 경쟁력이 있을지 의문이다.


앱(애플리케이션) 생태계는 또 다른 변수다. 롤러블폰은 기존에 없던 새로운 폼팩터다. 앱 생태계를 확보해야 폼팩터를 온전히 활용할 수 있다. 지난해 LG전자가 출시한 가로회전폰 'LG 윙'은 필요할 때 두 개 화면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점에서 신선한 시도라는 평을 받았다. 하지만 앱 생태계 확장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고, 폼팩터를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업계 관계자는 "제품 완성도와 가격을 비롯해 관련 생태계 확장이 LG 롤러블의 흥행 여부를 가르는 중요한 척도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