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코로나 시대 신풍속도…'새해≠저금', '새해=투자'

머니투데이 양성희 기자 2021.01.13 08:41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새해 예적금 줄거나 더딘 회복/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새해 예적금 줄거나 더딘 회복/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새해 들어 은행권 신용대출이 연일 증가한 반면 예·적금은 줄거나 증가세가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새해=저금'은 옛말이 됐고 '새해=투자'가 새로운 풍속도로 등장했다.

1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에서는 지난 8일 기준 요구불예금이 잔액이 596조543억원으로 지난달 말보다 19조5255억(3.17%) 줄었다. 아무 때나 빼서 쓸 수 있는 요구불예금은 '대기자금' 성격이 강하다. 목돈을 모으거나 주식, 부동산 등에 투자하기 앞서 통장을 거쳐가는 돈이다. 요구불예금이 감소한 건 연초부터 대기자금이 어디론가 흘러간 셈이다.

같은기간 정기예금과 정기적금 잔액은 각각 632조6172억원, 41조4125억원으로 지난달 말에 비해 각각 2096억원(0.03%), 915억원(0.22%) 늘어나는 데 그쳤다. 지난달의 경우 정기예·적금이 전월보다 7조4765억원(1.17%), 1067억원(0.26%) 줄어든 사정을 감안하면 더딘 회복세를 보인 셈이다. 과거엔 새해 새 결심으로 저금 행렬이 이어졌지만 그런 움직임은 찾기 어려워졌다.



실제 시중은행 정기예·적금 개설 움직임을 보니 신규 가입자가 1년 전보다 줄었다. A은행에서는 영업일과 휴일을 포함한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누적 정기예금 신규 계좌수가 2만1885좌, 정기적금의 경우 3만1508좌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서 각각 7766좌(26.19%), 7513좌(19.25%) 감소한 수치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국민은행 영업점.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국민은행 영업점.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은행권에서는 연초 개인고객의 자금이 정기예·적금보다는 주식 투자 등에 쓰였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날이 늘어난 신용대출 잔액도 이를 방증한다.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은행 영업을 시작한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4일간 133조9280억원에서 134조1014억원으로 꾸준히 늘었다가 지난 8일에만 133조8951억원으로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8일 잔액도 지난달 말과 비교해서는 2469억원(0.18%) 늘었다.


연초인데도 예·적금 상품에 별 반응이 없는 건 저금리 기조가 이어져서다. 시중은행 적금에 돈을 넣어봐야 금리가 1%대 안팎에 불과해 외면 받는 셈이다. 최근 몇달간 새로 나온 적금 상품을 보면 금리보다는 제휴 혜택으로 고객을 유인한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은행들도 별다른 특판 활동을 벌이지 않는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요즘 영업점에서는 고객에게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위주로 추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식 투자가 일반적으로 퍼진 데다 코로나19(COVID-19)가 길어진 영향도 있다. 주식 투자 행렬에 가담하지 않은 이들을 가리켜 '벼락거지'란 신조어도 탄생했다. 한 은행 영업점 직원은 "예전에는 이맘때 해외여행 자금 마련용 적금 수요가 있었는데 코로나를 기점으로 달라졌다"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