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쭉 늘어나는 화면"…베일 벗은 'LG 롤러블'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2021.01.11 22:00
의견 1

글자크기

LG전자 롤러블폰 'LG 롤러블'의 화면이 펼쳐지기 전 모습. /사진=LG전자LG전자 롤러블폰 'LG 롤러블'의 화면이 펼쳐지기 전 모습. /사진=LG전자




스마트폰 시장에서 '권토중래'(捲土重來)를 꿈꾸는 LG전자 야심작 'LG 롤러블'(LG Rollable)이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다. 예상했던 대로다. 평소에는 기존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 큰 화면이 필요할 때는 말려 있던 화면이 펼쳐지는 디자인이다.

LG전자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2021' 개막에 맞춰 11일(미국 현지시간)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를 갖고 'LG 롤러블'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소개된 영상엔 사용자가 스마트폰 측면을 거머쥐면 뒤쪽에 말려 있던 화면이 자동으로 슬라이딩하며 펼쳐지는 장면이 등장했다. LG 롤러블이 LG전자 공식 영상을 통해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LG 롤러블은 LG전자가 혁신적인 폼팩터로 새로운 사용성을 제공하고자 시작한 '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제품으로, 화면을 둘둘 말고 펼 수 있는 롤러블 스마트폰이다. 이용자들 사이에선 '상소문폰'이라는 애칭으로 더 주목을 받아왔다. LG전자는 조만간 별도 행사를 통해 구체적인 사양과 기능 출시 일정을 밝힐 예정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정보에 따르면, 'LG 롤러블'은 화면을 펼치기 전에는 6.8인치, 펼치면 7.4인치가 된다. 화면은 사용자가 원하는 만큼 자유롭게 펼칠 수 있다. 평소에는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영화 감상이나 문서작업 등 다중 작업이 필요하면 화면을 늘려 태블릿처럼 활용할 수 있다.

주요 사양으로는 퀄컴 스냅드래곤 888 프로세서, 16GB(기가바이트) 램, 4200mAh(밀리암페어아워) 배터리 탑재 등이 예상된다. 제품 출시 가격은 미국 기준으로 2359달러(한화 257만원) 안팎으로 거론된다. 제품 출시는 오는 3월이 유력시되고 있다.

LG전자 롤러블폰 'LG 롤러블'의 화면이 완전히 펼쳐진 모습. /사진=LG전자LG전자 롤러블폰 'LG 롤러블'의 화면이 완전히 펼쳐진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는 이번에 출시할 롤러블폰을 비장의 무기로 삼아 고전해온 스마트폰 시장에서 반격에 나설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폴더블폰을 따라가기보단 이 단계를 아예 건너뛰고 바로 롤러블폰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롤러블폰에 대한 시장 기대감은 높다. 특히 무게나 두께 등 휴대성 면에서 아쉬웠던 기존 폴더블폰의 한계를 넘어설 대안 폼팩터로 주목을 받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제품이 출시된다면 완성도와 가격을 비롯해 관련 생태계 확장이 제품 흥행에 있어 제일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의견 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