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이제 떨어지겠지…곱버스 타는 불개미, 3개월 수익 -43.8%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1.01.09 04:19
의견 남기기

글자크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사진=게티이미지뱅크




7일 코스피지수가 역사점 고점을 찍었다. 4% 가까이 급등했다. 그러나 코스피지수 급등도 '불개미'의 '곱버스' 행렬을 끊지 못했다. 이날도 200억원 넘게 순매수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은 코스피가 본격적인 상승랠리를 시작한 지난해 11월부터 공격적으로 인버스를 매수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현재까지 KODEX200선물인버스2X 순매수 규모는 1조1015억원이다. 이날도 243억원 순매수했다.

KODEX인버스는 코스피200선물지수를 역으로 추종하는 ETF 상품이다. KODEX200선물인버스2X는 상품명처럼 코스피200선물지수를 역으로 2배 추종한다. 인버스 상품 투자가 늘었다는 건 그만큼 증시 조정 기대감이 크다는 뜻이다.



KODEX200선물인버스2X의 경우 레버리지 상품 규제로 투자 장벽은 높아졌지만 투자는 지속되고 있다. 개인은 1월 들어서도 765억원을 순매수했다. 올해부터 레버리지 상품에 투자하려면 기본 예탁금 1000만원과 사전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지난해 3월 코로나19(COVID-19) 폭락 국면에서 인버스에 투자한 개인들의 '물린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여기에 코스피가 크게 오른 11~12월 '저가 매수' 기회로 판단한 개인들이 추가로 뛰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수익률이다. 인버스 투자자들이 기대했던 조정은 오지 않고 있다. KODEX200선물인버스2X의 1년 수익률은 마이너스(-)63.99%, 3개월 수익률도 -43.8%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곱버스 투자 목적을 뚜렷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곱버스의 경우 변동성이 크다보니 단기투자나 일부 자산을 헤지하는 용도로 활용해야 한다"며 "과감한 손실 확정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나의 의견 남기기 등록
TOP